2017년05월25일 (목) 0:5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서울시-경기도, '중랑천' 도시하천 조성 위해 생태복원 나서  [2017-03-06 12:10:03]
 
  중랑천 위치도(국가하천, 지방하천)
 '홍수방지와 생태복원 종합계획'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김세미 기자]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경기도는 중랑천을 홍수에 안전하고 생태환경이 우수한 도시하천으로 조성하기 위해 6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중랑천은 총 연장 35㎞로 국가하천 21㎞와 지방하천 14㎞로 형성돼 있어 국토부·서울시·경기도 3개 기관이 관리하는 하천이다. 중랑천의 홍수방지와 생태복원을 위한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중앙·지방정부가 협력해 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국토부·서울시·경기도는 ‘중랑천 홍수방지 및 생태복원 종합계획’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 비용을 각각 60%, 30%, 10%로 분담해 발주할 계획이다. 또한 용역 착수 단계부터 지역주민, 환경단체(NGO),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중랑천 가꾸기 시민위원회(거버넌스)’를 구성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중랑천 시점에서 종점까지의 하천 구역을 보전, 친수, 복원지구로 세분한다. 생태환경복원을 위해 기존 콘크리트 낙차공 16개소를 철거해 어류가 이동하는 데 단절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직강화 된 저수로는 자연 그대로의 강바닥 특성을 살려 없애고 콘크리트 인공호안은 경사를 완만하게 해 최대한 자연과 유사하게 교체하며 홍수터, 저류지, 습지, 여울, 생물서식처 등을 조성해 생태계를 회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랑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하천이 주는 풍요로움을 제공하기 위해 철거되는 동부간선도로 부지에는 친수보행로, 자전거도로, 캠핑장, 피크닉장 등 설치도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랑천 종합계획 수립을 통해 중랑천 유역이 홍수로부터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서울·경기 상·하류 간 일관성 있는 생태하천 조성으로 한강과 단절된 생태축과 자전거도로를 연결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17-03-06 12:10:03]
이전글 행자부, 안전요건 갖춘 ‘전기자전거’ 운전면허 취득..
다음글 산업부, 오셀로 킥보드 8개 모델 핸들 결함.. 전량 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