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6:4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114년간 닫혀 있던 용산 미군기지 '버스투어'
 
  용산기지 버스투어
 1월~3월 중 총 8회 실시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114년간 닫혀있던 용산 미군기지 내 주요 장소를 버스로 둘러 볼 수 있는 ‘용산기지 버스투어’가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총 8차례 진행된다. 


국토교통부는 3, 4일 양일간 용산문화원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용산기지 버스투어의 첫 회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투어가 시작된 지난해 국무총리, 국토부장관, 서울시장, 국회의원 등 주요인사와 일반 국민 등 총 6차례에 걸쳐 330명이 참여했다.


114년 동안 접근하지 못했던 장소를 직접 체험할 수 있어서 역사적⸱문화적으로 의미가 컸다는 평가와 앞으로 투어 확대와 참가자 선정방법을 선착순에서 추첨으로 변경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러한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올해도 버스투어는 지속적으로 시행될 계획이다. 미군 측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으로 1월 17일과 25일, 2월 14일과 22일 그리고 3월 8일, 15일, 22일, 29일 총 8차례 시행된다.


참가신청은 용산문화원(www.ysac.or.kr) 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 접수를 받아 추첨을 통해 투어 참가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2019-01-02 09:30:27]
이전글 산업부, 동해자유무역지역 내 저온물류창고(공장) 건..
다음글 국토부, 진도 해양복합관광단지 투자선도지구 집중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