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2: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해상 드론 부두에서 선박까지 유상배송 시작
 
  드론활용 물품배송 과정
 소요시간․비용 획기적으로 줄고 안전성 높아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촬영, 감시, 농업 분야 등에서 활용되던 드론이 경량화물을 운반하는 화물배송용 드론으로 공식 비행을 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드론을 활용한 해상 물품배송을 위해 ㈜해양드론기술에 사업등록증을 발급했다고 밝혔다.

 

드론을 화물배송에 사용한 시험․실증을 한 사례는 많이 있지만, 화물배송을 포함한 사업등록증을 발급한 것은 처음이다.

 

이번 드론사업 모델은 부산 남외항 부두에서 2km 정도 해상에 정박 중인 국내 내항선박에 휴대폰 유심카드, 서류, 소독약, 마스크 등 선원이 필요한 경량물품을 드론을 통해 배송하는 사업이다. 기존 선박운송 대비 소요시간이 40분에서 5분으로 단축되고 비용도 40만원에서 5만원 수준으로 경감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했다.

 

부산지방항공청은 등록증을 발급하기 전 3차례의 현장검증, 전문가 교육, 기술적 검토 등을 통해 안전성을 검증했다. 드론배송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비대면 선호시대에 물류사각지대를 좁힐 수 있고 바다 위를 비행하는 만큼 비상상황에서의 안전이나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한 우려도 비교적 적은 편이다.

 

국토부 김상도 항공정책실장은 “틈새시장을 발굴해 사업화한 사례로 규모는 크지 않지만 국내 최초로 시도되는 드론 유상 배송사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했다. 

 

 


[2021-02-25 09:08:55]
이전글 국토부, 전국 혁신도시 인구 22만명..지속 성장 '도..
다음글 행안·국토부, 전국 혁신도시에 '어린이‧가족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