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4일 (토) 8:1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반월·시화, 창원, 미포 등 5개 산단 디지털·그린 거점 탈바꿈"
 
  2021년 산업단지 대개조 선정 지역(경기도)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15개 산단 대개조 지역 선정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정부가 경기, 경남, 부산, 울산, 전북 5개 지역의 노후 된 국가 산업단지를 혁신거점으로 키우기 위해 집중 지원에 나선다.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노후거점산업단지 경쟁력강화추진위원회’를 공동 개최하고 5개 ‘산업단지 대개조’ 지역을 25일 발표했다. 

 

산단 대개조는 전통 제조업의 침체, 4차 산업혁명 등 산업환경 변화에 따라 노후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거점으로 집중 지원하는 지역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다. 

 

광역지자체가 주력산업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역 내 거점산단을 허브로 연계 산단 또는 도심 지역을 묶어 산단혁신계획을 수립하면 정부가 평가를 통해 5곳을 지정해 3년간 관계부처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정부는 지난해부터 내년까지 매년 5개 지역을 선정한다. 

 

올해 산단 대개조 지역으로 경기 반월·시화 국가산단, 경남 창원국가산단, 부산 명지·녹산국가산단, 울산 미포국가산단, 전북 군산국가산단 5곳을 예비 선정했다.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부산, 울산, 전북의 거점산단 3개를 선정했다.

 

경기도는 소재·부품·장비 산업이 강한 반월·시화 산단에 스마트그린 사업모델을 실증하고 연계산단에 공유한다. 이를 통해 3년간 일자리 1만개를 만들고 생산액 5조원 증가, 강소기업 99개사를 육성할 계획이다. 

 

울산시는 수소전기차 복합관리센터 구축, 기술지원 기반 조성, 산단환경개선 펀드 설립 등으로 일자리 1만2천개 창출, 생산 3,200억원 증가, 모빌리티 기업 200개를 유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경북 구미국가산단, 광주첨단국가산단, 대구 성서일반산단, 인천 남동국가산단, 전남 여수국가산단이 경쟁력강화사업지구로 지정됐다.

 

국토부 윤성원 제1차관은 "경제성장의 중심이었던 제조업과 산단의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존 중앙 주도의 분산적 지원에 대한 혁신이 필요하다"며 "이번 산단 대개조 사업을 통해 일자리와 환경 문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1-03-25 10:40:52]
이전글 국토부, 대중교통비 30% 절감 '알뜰카드' 전국 136..
다음글 고용부, 특고·프리랜서 고용안정지원금 50만원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