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2일 (월) 2: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전세계 영구 정지 원전 204기..2030년까지 해체 1억달러 수주 추진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원전해체기술 고도화·지원플랫폼 구축 등 세계 진출 기반 조성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해외 원전 해체시장 확대에 맞춰 1억달러 규모의 수주를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원전해체 글로벌 경쟁력 강화 협의회' 개최를 계기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원전해체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전세계적으로 영구정지 원전이 204기에 달하는 가운데 2030년까지 해외 1억달러 수주, 전문기업 100개 육성, 전문인력 2,500명 양성을 목표로 설정했다.

 

이를 위해 3,482억원을 투입해 원전해체산업 경쟁력 확보에 필요한 기술을 고도화하고 중수로 해체기술을 확보하기로 했다.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필요한 실적 확보를 위해 초기시장을 형성하고 기술인증과 전문기업 확인제도를 신설한다. 여기에 국내 해체역량에 맞춘 단계적 해외진출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또한 지난 10월 착공한 원전해체연구소를 해체기술 실증체계과 원스톱 수출 컨설팅 기능을 함께 갖춘 종합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서대권 한국수력원자력 해체사업부장은 "국제협력을 확대해 해외원전을 인수해 해체사업을 수행하는 사업모델을 구축할 것이다"고 했다. 

 

천영길 산업부 에너지산업실장은 "글로벌 원전해체 시장은 수출주도형 국가인 우리로선 놓쳐서는 안 될 기회다"며 "정부는 원전해체 산업생태계 구축과 우리 기업의 수출경쟁력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2022-12-02 10:58:48]
이전글 국토부, 정비소 방문 없이 자동차 소프트웨어 무선 업..
다음글 정부, 운송거부 화물차주 1년간 유가보조금·고속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