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4: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해수부, 항만배후단지 입주기업 233개⟶480개..2030년까지 2조279억원 투자
 
  해수부 조승환 장관, 제4차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2023~2030) 수립 브리핑
 제4차(2023~2030)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 확정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정부가 항만배후단지 개발에 2조279억원을 투자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핵심 산업공간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해양수산부는 2023년부터 2030년까지의 항만배후단지 개발·운영계획을 담은 '제4차(2023~2030) 항만배후단지 개발 종합계획'을 확정해 16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항만배후단지는 항만기능을 지원하고 상품 가공·조립·보관·배송 등 복합물류를 통한 부가가치 창출 역할까지 담당하고 있는 항만의 인접구역이다. 

 

종합계획에 따르면 우선 항만 인근에서 사업영위를 희망하는 기업 수요에 맞는 충분한 항만배후단지 공급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2종 항만배후단지를 1종으로 전환해 부산항과 같이 항만물동량이 많은 지역의 물류수요에 대응하기로 했다. 

 

1종 항만배후단지는 복합물류 제조시설, 업무편의시설, 연구‧벤처 등 기타 공공시설을, 2종 항만배후단지는 주거시설, 일반업무시설, 의료시설 등 1종 항만배후단지를 지원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할 수 있다. 

 

또한 인천신항의 컨테이너 분담률 확대에 따라 항만배후단지 수요도 증가할 것에 대비해 현재 준설토 투기장인 항만시설용부지를 신규 항만배후단지로 공급한다. 

 

항만배후단지에도 스마트와 친환경적 요소를 도입한다. 울산항 항만배후단지에 액화천연가스(LNG) 수입과 벙커링 터미널과 연계한 수소액화·저장시설 등을 구축해 수소복합단지를 구현한다. 

 

정부는 항만배후단지 임대를 통해 실증부지를 제공하고 수소판매업의 입주를 허용해 특화지역으로 설정하기로 했다. 또한 항만배후단지에 스마트 공동물류센터를 설립해 역량 있는 중소업체에 이송적치 자동화, 인공지능(AI)로 분석한 실시간 재고관리 등 미래형 물류인프라를 제공한다. 

 

스마트 공동물류센터는 부산항·인천항에 시범적으로 건립한 후 타 항만배후단지에도 확대한다. 컨테이너 항만과 배후단지 간 효율적인 화물 운송을 위해 친환경 전기구동 무인화물트램 기술도 개발해 실증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항만배후단지의 개발과 운영에 이르는 전 과정에 대한 규제도 개선한다. 2종 항만배후단지를 중심으로 항만배후단지에 설치되는 시설에 대한 규제를 완화해 민간투자를 유치한다. 

 

현재 2종 항만배후단지에는 주거시설, 판매시설 등 법령에서 규정된 시설만 설치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위험‧유해시설을 제외한 모든 시설이 들어설 수 있게 된다. 

 

또한 2종 항만배후단지 입지시설에 대한 10년의 양도제한 규정을 없애 조성이 완료된 후에도 분양이 지연됐던 2종 항만배후단지의 활성화도 추진할 예정이다.

 

항만배후단지 운영과정에서는 기존 입주 물류기업이 제조업도 영위할 수 있도록 겸업 조건을 완화한다. 신규 투자를 유치하고 일정한 조건을 만족시킬 경우 출자자의 지분변경도 허용해 급변하는 환경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해수부는 이번 추진전략을 통해 2030년까지 전국 8개 항만의 항만배후단지에 3126만1천㎡의 항만배후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항만배후단지 입주기업이 233개에서 480개로 증가하고 항만배후단지의 처리물동량도 367만TEU에서 535만TEU로 46% 증가할 것으로 해수부는 전망했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총 2조279억원을 투자한다. 재정으로 5,655억원, 민간투자로 1조4,861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 


[2022-12-16 12:41:53]
이전글 국토부, 투기·조정지역 청약 85㎡ 이하 '추첨제' ..
다음글 산업부, 기준 온도 최대 2.6배 넘는 전기장판 리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