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1: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방통위, 단말기유통법 위반 '성지 판매점' 30곳 1억2천만원 과태료 부과
 
  방통위 로고
 불법지원금 지급...과태료 및 시정명령 병행 부과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방송통신위원회는 11일 단말기유통법을 위반한 30개 판매점에 대해 총 1억1040만원의 과태료 부과와 시정명령을 의결했다.

 

이번 조사는 일명 ‘성지 판매점’을 중심으로 높은 불법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다는 언론 지적에 따라 시장 모니터링를 통해 전국 30개 판매점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성지 판매점은 휴대폰 유통시장에서 온라인 홍보·내방유도를 통해 높은 불법지원금을 지급하는 유통점으로 통용되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 판매점에서는 단말기유통법 제4조(지원금의 과다 지급 제한)를 위반해 이용자에게 불법지원금을 지급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통위는 “이동통신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단속을 강화하고 유통망의 공정경쟁이 활성화되도록 노력할 예정이다”고 했다.  ​ 


[2023-04-12 08:44:46]
이전글 국토부, 최첨단 기술로 물류 효율성↑..롯데·파스토 ..
다음글 국토부, 의왕·속초 등 8곳 교통·방범 똑똑하게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