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1: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강경성 차관, 대형마트 새벽배송 전국 확산 '유통법' 개정 필요 강조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대형마트 새벽배송 허용·의뮤휴업 평일 전환 확산 노력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산업통상자원부 강경성 1차관이 대형마트의 새벽배송이 전국으로 확산하기 위해 유통산업발전법(유통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산업부는 22일 이마트 청계천점을 방문해 온라인 주문‧배송 처리센터를 둘러보고 과일, 생필품 등 물가현황을 점검했다.

 

강 차관은 온라인 주문‧배송 처리센터에서 고객들이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을 집품‧포장하는 과정을 살펴보고 대형마트 점포에 기반한 새벽배송 준비현황을 점검했다. 

 

강 차관은 전국적으로 새벽배송에 대한 국민들의 수요가 높고 대형마트 업계도 서비스 공급을 위한 준비가 완료돼 있다며 유통법 개정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강조했다. 

 

정부는 지난 1월 생활규제 개선 민생토론회에서 대형마트 의무휴업 평일 전환과 새벽배송 전국 확산을 위한 제도개선을 발표한 바 있다. 현행 유통법에 따르면 대형마트가 문을 닫는 시간에는 온라인 배송도 금지되고 있어 대형마트가 새벽배송을 하기 위해서는 유통법 개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강 차관은 "국민 불편 해소를 위해 대형마트의 새벽배송 허용과 함께 의무휴업 평일 전환 확산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2024-02-22 11:50:56]
이전글 금융위, 차보험 비교추천서비스 12만명 이용..계약 만..
다음글 국토부, GTX A‧C 연장구간도 2028년 개통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