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2: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옛 전남도청 5·18민주화운동 당시 탄흔 흔적 첫 조사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착수 보고회 개최…총탄 흔적까지 보존해 옛 전남도청 최대한 복원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보수공사를 거친 옛 전남도청 건물 내·​외부에 대한 5‧18민주화운동 당시 보존돼 있는 탄흔 흔적 조사가 처음 실시된다.


문화체유관광부는 이에 대한 착수 보고회를 지난 21일 오후 4시 옛 전남도청 별관 1층 회의실에서 열었다.


그동안 5‧18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에서 옛 전남도청 건물의 총탄 흔적 조사를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다. 문체부는 총탄 흔적까지 보존해 옛 전남도청 건물의 원형을 최대한 복원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한다.


탄흔을 식별하기 위해 벽면 3차원(3D) 흔적 지도 작성과 외벽 철근 탐사, 벽면과 수목 탄흔 표본 확보, 탄흔 성분 검사와 테라헤르츠(투과성을 가진 방사선 전자파), 지반투과레이더(GPR) 공법을 활용한 조사에 착수한다.

 

탄흔에 대한 최종 검증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협조를 얻어 실시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5‧18민주화운동 이후 옛 전남도청에 대해 수차례 내·​외부 보수 작업이 이뤄졌고 전기배관 공사와 현수막 설치 등 여러 흔적들이 많아 탄흔을 찾는 것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사료와 증언 조사, 과학적 기법 조사, 표본 획득 등을 착실하게 진행해 민주주의의 역사적 현장을 본래의 모습으로 복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0-07-22 10:38:42]
이전글 국내 여행 상품 조기예약 시 30% 이상 할인
다음글 코로나19 여파 상반기 전체 관객 수 전년 대비 70.3%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