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6: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코로나19 여파 상반기 전체 관객 수 전년 대비 70.3% 감소
 
  영화진흥위원회
 2020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상반기 전체 관객 수가 전년 대비 70.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화진흥휘원회는 ‘2020년 상반기 한국영화산업 결산’을 21일 발표했다.


올해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6,569억 원(70.6%) 줄어든 2,738억 원으로 관객 수와 매출액 모두 2005년 이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대비 3,689만 명(64.9%) 감소한 1,999만 명, 매출액은 전년 대비 3,095억 원(64.5%) 줄어든 1,706억 원이었다. 외국영화 관객 수는 전년 대비 4,002만 명(76.3%) 감소한 1,242만 명, 매출액은 전년 대비 3,474억 원(77.1%) 줄어든 1032억 원이었다.


상반기 특수상영 매출도 급감했다. 코로나19로 미국 극장이 3월 17일 이후 영업 중단에 들어가면서 3D, 4D, 아이맥스(IMAX), 스크린엑스(ScreenX) 등 특수상영 매출비중이 높은 마블영화를 비롯한 할리우드 프랜차이즈 영화 개봉이 연기됐다.


특수상영 전체 관객 수는 전년 대비 371만 명(86.2%) 감소한 60만 명이었다. 전체 매출액은 전년 대비 443억 원(87.3%) 감소한 64억 원이었다.


코로나19 여파로 관객 수 급감, 블록버스터 개봉 연기, 극장 축소 운영이라는 악순환이 누적되면서  4월 전체 관객 수는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이 가동을 시작한 2004년 이후 월별 관객 수 모두에서 최저인 97만 명이었다. 


그러다 ‘부처님 오신 날’에서 ‘어린이날’로 이어지는 최장 6일의 황금연휴에 관객 수가 증가해 5월에는 전월 대비 55만 명 늘어난 153만 명의 전체 관객 수를 기록했다.


이어 6월 4일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관 입장료 할인권 배포와 함께 일주일 간격으로 <침입자> <결백> <사라진 시간> <#살아있다> 등 한국영화가 개봉하면서 6월 한국영화 관객 수가 크게 늘었다. 6월 한국영화 관객 수는 전월 대비 13배 가까이 증가한 278만 명을 기록했다. 한국영화 관객 수 증가에 힘입어 전체 관객 수도 전월 대비 153.2% 늘어난 386만 명을 기록하면서 극장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월 국내 극장의 일일 총 스크린 수는 평균 3,064개, 일일 총 상영횟수는 평균 1만9,635회였다. 코로나19 여파로 4월 일일 평균 총 스크린 수는 1,834개, 일일 평균 총 상영횟수는 5,379회로 감소했다.

 

그러다 5월부터 스크린 수와 상영횟수가 증가하기 시작해 6월에는 일일 평균 총 스크린 수 2,772개, 일일 평균 총 상영횟수 1만1,365회를 기록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여러 가지 변수를 안고 있는 지금 코로나19 이전으로의 단계적 회복 절차를 서서히 밟고 있다. ​ 


[2020-07-23 10:44:44]
이전글 옛 전남도청 5·18민주화운동 당시 탄흔 흔적 첫 조사
다음글 공공도서관 비대면 서비스 강화…도서관 분야 38억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