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5일 (금) 4:1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옛 전남도청 탄흔 조사..방사능 노출 대비 조사 구역 통제
 
  옛전남도청 인근 및 국립아시아문화전당 통제구역 안내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안전사고 방지 휴관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부터 18일까지 옛 전남도청 복원 작업의 일환으로 총탄 흔적을 조사하기 위해 조사대상 건물인 옛 전남도청 조사구역 70미터 이내의 일반인 접근을 전면 통제한다.

 

이번 조사는 경찰국, 경찰국 민원실, 1차 조사 대상이던 도청 본관과 도청 회의실(구 민원봉사실) 중 일부를 추가해 2차 감마선 조사를 진행한다. 혹시라도 발생할 수 있는 방사능 노출에 대비하기 위해 조사 구역을 통제하고 안전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조사 기간 동안 문화전당역에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내 아시아문화광장으로 진입하는 출입구와 전당 A‧B주차장, 지상에서 전당으로 진입하는 출입구는 전면 통제한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휴관에 들어간다

 

옛 전남도청 일대와 민주광장 주변, 지하상가 출입로는 조사 일자에 따라 순차적으로 이용을 제한할 예정이다. 조사구역 내 안전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가림막을 설치해 일반인들은 들어갈 수 없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해 10월 옛 전남도청 본관과 별관, 회의실, 주변 수목 등을 대상으로 탄흔을 정밀하게 살펴보기 위해 열화상 촬영, 철근 계측과 탐지, 감마선 촬영 등을 진행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2차 조사는 1차 때보다 방사선이 강한 만큼 안전을 위해 이용자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했다.​ 


[2021-01-08 17:20:05]
이전글 주민이 만드는 '문화도시'..인천 부평구·강원 춘천..
다음글 제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 취소..참가 선수들 안전 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