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9일 (월) 6: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예술인 고용보험 가입자 1만명..미술·연예 분야 多
 
  피보험자 중 일반예술인‧단기예술인 비중
 사업주가 신고하지 않을 시 예술인이 직접 신고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정부는 지난해 12월 10일부터 시행된 예술인 고용보험의 가입자가 8일 기준 1만 명을 넘었다고 밝혔다. 

 

고용보험 적용을 받는 예술인은 문화예술을 창작, 실연 등을 위해 문화예술용역 관련 계약을 체결하고 자신이 직접 노무를 제공해야 한다. 문화예술은 문학·​음악·​무용·​연극·​미술·​​국악·​​사진 등이 해당된다.  그동안 고용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없었던 예술인들도 고용보험에 가입함으로써 구직급여와 출산전후급여를 받을 수 있다. 

 

예술인 고용보험에 가입한 예술인 현황을 보면, 1개월 이상의 계약을 체결한 예술인이 81.6%로 대다수였고 1개월 미만 계약을 체결한 단기예술인은 18.4%였다.

 

문화예술 분야별로는 미술(29.8%)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방송)연예(23.4%), 문학(8.8%), 영화(6.4%), 연극(5.2%) 순이었다.

 

2018년 예술인 실태조사 기준 ‘예술인의 주된 활동 예술분야’는 미술(25.4%), 대중음악(14.2%), 연극(10.7%), 문학(8.1%), 국악(7.8%), 음악(6.8%) 순이었다. 실태조사와 비교했을 때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공연활동이 어려운 분야인 (대중)음악, 연극, 국악의 피보험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 예술인 피보험자 수는 서울(57.6%)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경기(10.9%), 부산(3.9%), 경북(3.8%) 순으로 많았다. 

  

한편, 고용노동부와 근로복지공단은 소규모 사업장에 종사하는 예술인의 고용보험 가입을 지원하기 위해 사업 규모가 예술인의 수와 관계없이 근로자 10인 미만이고 예술인의 월평균보수가 220만 원 미만인 경우 예술인과 사업주가 부담하는 고용보험료의 80%를 지원한다. 30인 미만 소규모사업의 보험관계성립신고, 피보험자격신고 등 보험사무를 대행하는 기관도 지원한다. 

 

아울러, 문화예술용역 관련 계약을 체결한 사업주는 노무를 제공받은 날의 다음 달 15일까지 예술인의 피보험자격 취득을 근로복지공단에 신고해야 한다. 사업주가 신고하지 않을 경우 예술인이 직접 신고할 수도 있다. 

 

예술인 고용보험 가입대상, 가입방법 등에 관한 세부사항은 근로복지공단 예술인가입지원전담팀(02-2097-9250~62), 문화예술용역 관련 계약 체결 상담 및 지원은 한국예술인복지재단(02-3668-0258)에서 상담 받을 수 있다.​


[2021-02-10 12:14:16]
이전글 학교예술강사 안정적 지원 법적 근거 마련
다음글 스포츠산업 유망 창업기업 찾아요..100개 기업 공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