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2:1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동아시아 지역 고유문화 세계로 확산..2024년 문화도시 선정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11월 28일까지 지자체 대상 공모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28일부터 내달 28일까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동아시아 지역문화 매력 확산에 동참할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를 공모한다.

 

한국과 중국, 일본 3국은 2012년 제4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합의에 따라 2014년부터 매년 각 나라의 문화적 전통을 대표하는 도시를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해 다양한 문화교류와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8월에 열린 제13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는 한국 전주시, 중국 청두시·메이저우시, 일본 시즈오카현을 '2023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포한 바 있다.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지자체는 2024년 한 해 동안 중국과 일본의 동아시아문화도시와 함께 문화행사를 기획하고 교류하면서 지역의 다양한 문화를 홍보하고 국제문화교류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된다. 

 

동아시아문화도시의 주요 선정기준은 ▲ 도시 역량, ▲ 사업 추진 계획, ▲ 지역문화 발전 계획, ▲ 재원 조달 계획 등이다. 

 

문체부는 문화·예술·관광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응모를 희망하는 지자체는 응모 요령을 참고해 문체부에 지자체장 명의 공문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올해 12월 중에 심사를 거쳐 ‘2024년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2022-10-28 13:04:02]
이전글 전통문화 상품 발굴 '청년 창업기업' 86개사 유통·..
다음글 한국-태국, 한류 콘텐츠 저작권 침해 국제공조로 대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