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3: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한미 교류 성과 조망..동맹 70주년 특별전 ‘동행’ 개막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데니 태극기 전시'·'브라운각서’' 일반 최초 공개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한미동맹 70주년을 기념해 양국이 걸어온 성과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9월 22일부터 12월 31일까지 한미 양국 교류의 성과와 결실을 입체적으로 조망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특별전 '동행'> 전시를 앞두고 21일 개막식을 개최했다. 

 

이번 특별전은 지난 8월 과거 정권 때 전시공간에 주입됐던 자학적(自虐的) 역사관을 퇴출시킨 '대한민국 역사박물관 진실과 상식으로 복귀' 선포식 이후 첫 본격 행사다. 

 

이번 특별전은 1953년 10월 1일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을 중심으로 체결 배경과 과정, 조약 체결의 영향을 역사적으로 조망하고 공고한 군사동맹의 기초위에 다양하게 전개된 한미 교류의 전반을 소개한다. 

 

전시장 전면에는 국가문화유산(보물)으로 지정된 '데니태극기'가 있고 말미에는 1957년 미국의 워싱턴, 뉴욕, 보스턴 등 8개 도시에서 열린 <한국 국보전> 도록을 볼 수 있다. 주한미군 의장대가 유엔사령부에서 기념행사 등의 의전에서 사용했던 '성조기'도 첫 공개한다. 

 

아울러 '한국군 베트남 증파에 따른 미국의 대한협조에 관한 주한 미국대사 공한' 일명 <브라운 각서(Brown Memorandum)> 원본을 개막일부터 3주간 일반에 처음 공개한다. 

 

정전협정 시 사용했던 '협상테이블', '미네소타프로젝트 공식 서한' 등 다양한 원본 자료를 통해 한미상호방위조약 체결 과정의 어려움, 동맹 체결 이후 70년간 진퇴를 거듭하며 발전해온 한미관계의 역사를 확인할 수 있다. 

 

송정호 청계재단 이사장은 "지난 정권 동안 역사를 왜곡, 폄훼한 전시물들을 퇴장시키고 박물관을 정상화한 것은 매우 뜻깊다. 이 박물관을 건립한 이명박 전 대통령도 적절한 시점에 전시회를 관람할 것으로 안다"고 했다.​ 


[2023-09-21 10:44:00]
이전글 인천공항 입국 외국인 관광객에 한글이름 새긴 교통카..
다음글 피부·성형 관심 많은 20·30대 공략..문체부, '중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