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7일 (월) 21: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피부·성형 관심 많은 20·30대 공략..문체부, '중국 의료관광 설명회'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22일 서울관광플라자 개최..중국 인플루언서 50여명 참가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2일 서울관광플라자에서 열리는 '중국 시장 대상 의료관광 설명회'를 지원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최근 중국 온라인과 누리소통망(SNS)에서 소비 트렌드를 이끄는 중국의 인플루언서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국내 6개 의료기관의 설명회와 작은 박람회, 사업 상담회를 진행한다.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2022년 외국인환자 유치 실적'에 따르면 20·30대 비중이 54.9%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보다 여성 비중은 61.2%였다.

 

지난해 보건산업진흥원이 실시한 한국의료 이용 경험 및 만족도 조사 응답자의 49.4%가 케이(K)-컬처 경험이 한국 의료서비스 선택에 영향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문체부와 관광공사는 전략적인 마케팅 대상을 한국 문화에 친근한 20·30대 여성으로 특정하고 의료서비스와 관광을 접목해 방한 관광객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가칭) 케이-뷰티&메디 페스타'를 처음으로 개최하고 해외 마케팅 사업 대상국도 올해의 7개국에서 12개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문체부 용호성 관광산업정책관은 "의료관광객들이 입국 후 치료뿐만 아니라 치료 전후 관광지 방문까지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케이-의료관광이 되도록 법무부·복지부 등 관계부처, 업계와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2023-09-22 10:52:31]
이전글 한미 교류 성과 조망..동맹 70주년 특별전 ‘동행’ ..
다음글 지역 축제 바가지요금 없게..백종원 대표 '먹거리 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