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24일 (월) 0:0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지역 축제 바가지요금 없게..백종원 대표 '먹거리 개선사업' 추진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내달 '백종원의 금산인삼 푸드코너' 시범운영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최근 지역 축제에 '바가지 요금' 논란이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문화관광축제가 착한가격에 알찬 먹거리를 선보이는 개선사업에 나섰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9~10월 황금연휴를 앞두고 우리 국민들이 바가지요금 없이 믿고 찾는 문화관광축제를 만들기 위해 '먹거리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그 일환으로 내달 6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제41회 금산세계인삼축제'에서 더본코리아 백종원 대표가 시범사업에 나선다. 금산의 특산물인 인삼을 활용한 대표 메뉴를 개발 '백종원의 금산인삼 푸드코너'를 운영한다. 음식 개발부터 먹거리 부스 상담까지 축제 먹거리를 개선하는 모든 과정은 2일 백종원 대표의 유튜브 채널 '축지법(축제로 지역을 살리는 법)'에서 공개한다. 

 

아울러 문체부는 내년부터  15억원을 투입해 '관광 서비스 품질개선 캠페인' 사업을 신규로 추진해 축제 먹거리 개선에 본격 착수한다. 이를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더본코리아는 내달 11일 지역축제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해 내년 협업계획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문체부는 지난 7월부터 축제통합페이지에서 지역축제 먹거리 가격 정보를 사전에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약 석 달간 총 77개 지역축제가 먹거리 가격 사전 공개에 참여했다. 추석 연휴부터는 축제 먹거리 가격, 사진과 함께 중량 정보까지 미리 제공해 축제 방문객들의 합리적인 소비를 돕는다.

 

 


[2023-09-25 11:04:31]
이전글 피부·성형 관심 많은 20·30대 공략..문체부, '중국..
다음글 전국 39개 치유관광상품 1인 최대 3만원 할인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