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7: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대한민국 문화도시' 13곳 조성계획 승인..내년 말 최종 지정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3년 간 2600억원 투입..문화로 지역 삶 바꿔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역중심 문화균형발전을 선도할 '대한민국 문화도시' 조성계획 승인 대상지를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대상지에는 세종특별자치시, 강원 속초시,대구 수성구, 부산 수영구, 전남 순천시, 경북 안동시, 경기 안성시, 전북 전주시, 전남 진도군, 경남 진주시, 충북 충주시, 경남 통영시, 충남 홍성군 총 13곳이다.

 

조성계획을 승인받은 지자체는 1년간 예비사업을 추진한다. 문체부는 문화도시심의위원회의 예비사업 추진실적 심사를 거쳐 내년 말 최종 '대한민국 문화도시'를 지정할 계획이다. 

 

'대한민국 문화도시'에는 2025년부터 3년간 국비 1300억 원, 지방비 1300억 원 등 최대 2600억 원을 투입한다. 

 

안동시는 한국의 유교문화․정신문화 등 전통문화 자원을 활용해 세계인을 사로잡는 세계적인 전통문화도시에 대한 비전과 함께 낙동강문화벨트, 유교문화권 등 경북권 문화균형발전을 선도할 수 있는 역량과 여건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안성시는 안성장, 바우덕이 등 안성의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해 경기권역 전체를 아우르는 문화를 교류하는 '안성문화장'을 표방한 계획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통영시는 과거 12공방으로 대표되는 예술자원을 계승 발전시킨 '통영 12 프로젝트' 사업을 추진해 '통영, 도시 자체가 예술'이라고 도시 브랜딩을 차별화한 계획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전주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도시에서 새로운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전통문화와 첨단기술을 접목한 문화산업 생산기지로 전환을 계획한 점이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문체부 유인촌 장관은 "13개 도시와 함께 내년 1년간 치밀하게 계획을 다듬어, 끝까지 책임지고 컨설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도시를 선정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지자체와 함께 '문화로 도시 전체를 바꾸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2023-12-29 11:48:19]
이전글 올해 케이-콘텐츠 불법유통 과학수사로 운영자 검거
다음글 내년 '무장애 관광도시' 공모..3년간 최대 40억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