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1: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예술활동 전념하도록"..예술인 2만3천 명 '예술활동준비금'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중위소득 120% 이하 예술인·신진예술인 각각 300만원·200만원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올해 예술인 2만3천명에게 예술활동준비금이 지원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과 함께 올해 예술인들을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문체부는 올해는 예술인 복지를 위한 예산으로 1067억 원을 편성해 예술인과 신진예술인에게 '예술활동준비금'을 지원하고 사회보험 가입, 주거, 자녀돌봄 등을 위한 다양한 복지사업을 운영할 계획이다. 

 

먼저 기준 중위소득 120%(1인 가구 기준 267만4000원) 이하인 예술인 2만 명에게 예술활동준비금으로 300만 원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는 상하반기로 나누어 지원했으나 올해부터는 한 번에 받게 된다. 

 

예술 활동 준비기간을 지원한다는 사업 취지를 부각하기 위해 사업명칭을 기존 창작준비금에서 예술활동준비금으로 변경하고 많은 예술인들이 빠르게 지원받아 예술 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조기에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새로 예술 활동을 시작하는 신진예술인에게는 200만 원의 예술활동준비금이 지원된다. 신진예술인 활동준비금은 생애 1회만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로 모두 3000명에게 지원된다. 

 

아울러 문체부는 안전한 창작 환경을 만들기 위해 예술인들의 사회보험 가입도 지원한다. 예술인 고용보험 가입을 위한 안내 창구를 운영하고 예술인이 납부한 산재보험 보험료(50%)와 국민연금 보험료(30~50%)를 지원한다. 

 

국토교통부와 협력해 예술인들의 주거·창작 공간도 지원한다. 지난해 8월 서울 서초동에 '예술인 테마형 공공임대주택'에 예술인 60가구가 입주한데 이어 올해는 6월까지 입주자 공모를 통해 북가좌동에 96호를 추가 공급할 예정이다.

 

야간·주말에 주로 활동하는 예술인들의 육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서울 종로구(반디돌봄센터)·마포구(예술인자녀돌봄센터) 2개소 있는 '예술인 자녀돌봄센터'도 계속 운영된다. 24개월 이상 10세 이하인 자녀를 둔 예술인은 각 돌봄센터에 문의한 후 사전 예약을 통해 예술 활동이 이루어지는 동안 무료로 돌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2024-02-08 12:49:09]
이전글 "중국 관광객에 쇼핑 위주 여행상품을"..공정상생협..
다음글 "3만원으로 떠나는 당일 기차여행"..3월 '여행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