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01일 (목) 1: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교육
 
ㆍ11월 15일 전국 1,190개 시험장에서 2019학년도 수능 실시
 
  교육부 세종청사 전경
 2019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 발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교육부는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안정적으로 시행하기 위한 ‘2019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23일 국무회의에 보고했다. 


2019학년도 수능은 오는 11월 15일 목요일 오전 8시 40분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 1,190개 시험장에서 실시된다. 수험생 59만4,924명은 수능 당일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을 완료해야 한다.


먼저 교육부는 시험 당일 시 지역 및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의 관공서, 기업체 등의 출근시간을 ‘오전 9시’에서 ‘10시 이후’로 조정하도록 협조 요청했다. 시험장 근처에 군부대가 있는 경우 수험생의 등교시간대인 오전 6시부터 8시 10분까지 군부대 이동을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대중교통 수송 원활화를 위해 전철·지하철, 열차 등은 출근 혼잡 운행시간을 오전 6시부터 10시까지 기존 2시간에서 4시간으로 연장하도록 했다. 또한 수험생의 등교 시간대를 고려해 지하철 증회 운영, 시내버스·마을버스의 배차 간격 단축과 증차 운행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험장 200m 전방에서 대중교통 외 차량 진·출입통제, 주차 일체금지 등 교통통제를 강화하고 교통지도 강화, 교통캠페인 전개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영어영역 듣기평가가 실시되는 오후 1시 10분부터1시 35분까지 25분간을 소음통제 시간으로 설정해 항공기, 헬리콥터 등 비행기 이·착륙을 금지하고 포사격, 전차이동 등 군사훈련을 금지하도록 했다.


소음통제 시간 외에도 시험장 주변 소음으로 인해 수험생들이 영향을 받지 않도록 경적, 비상 사이렌 등을 가급적 자제하도록 했다. 또한 시험이 진행되는 동안에는 시험장 주변 야외 행사장, 공사장, 쇼핑몰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생활소음도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요청햇다.


수험생들이 쉽게 날씨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기상청은 누리집을 통해 전국 1,190개 시험장별 날씨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시험일 지진 발생에 대비해 기상청 등 유관부처와 협의해 상시 모니터링, 신속한 지진 정보전달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시도교육청에서 시험장 배치 시 안정성을 우선 고려하도록 하고 지진 피해 학교, 내진 미설계 학교 등 취약건물의 경우 배치 전 안정성 정밀점검을 시행하도록 했다.


특히 포항지역 시험장에 대해서는 10월말까지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및 민간 전문가 합동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그 외 시험장에 대해서는 시도교육청에서 자체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019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은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국민적 협조가 필요한 사항이다”며 “모든 수험생들이 수능 시험을 무사히 잘 치를 수 있도록 국민들의 관심과 적극적인 지원을 바란다”고 했다.
​ 


[2018-10-23 10:04:06]
이전글 유치원명 포함된 유치원 감사결과 학부모 공개
다음글 체험 통해 진로탐색 감정평가사와 동행 ‘감정평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