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3일 (수) 4:3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미래차 20만 대 시대..도심 배달용 화물차 '전기차' 보급
 
  환경부
  전기차 8만4,150대, 수소차 1만280대 보급

[시사퉅데이 노승희 기자] 올해 전기차 8만4,150대와 수소차 1만280대가 보급된다.


환경부는 올해 연말까지 미래차(전기차⸱수소차) 누적 20만 대 시대를 열겠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말까지 이륜차를 포함한 미래차는 총 11만3천여 대로 올해 총 9만4,430대가 추가로 보급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올해 전기승용차 6만 5,000대, 전기화물차 7,500대, 전기버스 650대, 전기이륜차 1만1,000대 등 전기차 8만4,150대를 비롯해 수소승용차 1만 100대, 수소버스 180대 등 수소차 1만280대다.

 

특히 올해부터 미세먼지 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화물차 보급에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다. 지난해 11월 기준 화물차 등록 대수는 360만 대로 전체 자동차의 15%에 불과하지만 미세먼지 배출은 전체 자동차의 56%를 차지한다. 경유화물차 1대(8.49kg/년)는 승용차(0.88kg/년)보다 미세먼지를 약 10배 많이 배출한다.

 

기존 전기화물차는 경유 엔진차를 개조한 것으로 그동안 보급이 활성화되지 못했으나 최근 완성형 전기화물차인 포터Ⅱ 이브이(EV), 봉고Ⅲ 이브이(EV)가 연이어 출시되고 있다.


아울러 환경부는 올해부터 미래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구매보조금 지원, 충전시설 구축 등 수요 정책과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 등 공급 정책도 적극 추진한다. 저공해자동차 보급목표제는 자동차판매사가 연평균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일부를 저공해자동차로 판매하도록 의무를 부과하는 제도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경유화물차 같은 미세먼지 배출이 많은 차량을 미래차로 적극 대체하고 미래차 수요 제고는 물론 공급 확대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2020-01-10 17:35:21]
이전글 상수도 자동 관리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전국 ..
다음글 설 앞두고 과대포장 집중점검..최대 300만원 과태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