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8: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리버쿠터·마늘냉이 등 5종 생태계교란 생물 추가 지정
 
  리버쿠터
 
  마늘냉이 개체
 불법 수입 적발 시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 원 이하 벌금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리버쿠터, 중국줄무늬목거북,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마늘냉이가 생태계교란 생물로 지정됐다.


환경부는 ’생태계교란 생물 지정고시‘에 생태계교란 생물 5종을 추가 지정해 30일 개정 시행한다.


생태계교란 생물은 생태계위해성 평가결과, 생태계의 균형을 교란하거나 교란할 우려가 큰 것으로 판단돼 조절과 제거 관리가 필요한 생물이다. 생태계교란 생물 5종이 추가됨에 따라 총 28종, 1속의 생물이 생태계교란 생물로 관리를 받는다.


대표적인 생태계교란 생물인 붉은귀거북을 대체하기 위해 수입돼 온 거북류인 리버쿠터, 중국줄무늬목거북은 애완용으로 사육되다가 하천, 생태공원 등에 방생돼 전국적으로 폭넓게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수명이 길고 생존능력이 높아 국내 토착종인 남생이, 자라와 서식지 경쟁을 유발할 우려가 높다. 특히 중국줄무늬목거북은 남생이와 교잡종이 형성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곤충류인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는 알로 월동한 후 성충이 되면 주로 곤충이나 그 애벌래의 먹이가 되는 기주식물에서 서식하다 산란하는 1년생 곤충이다. 과일나무, 작물, 가로수 등에 피해를 입히는 해충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미국선녀벌레는 끈적거리는 분비물을 배출해 식물의 잎, 줄기에 그을음병을 유발할 수 있다.


십자화과에 속한 마늘냉이는 1·2년생 식물로 마늘 향이 나는 것이 특징. 강원도 삼척시 도로변에 군락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빠르게 생장하며 주변 식생들을 뒤덮어 다른 식물의 성장을 억제해 국내 생물다양성을 저해할 우려가 커 신속한 제거가 필요하다.


생태계교란 생물로 지정되면 학술연구, 교육, 전시, 식용 등의 목적으로 지방(유역)환경청의 허가를 받은 경우 외에는 수입, 반입, 사육, 재배, 양도, 양수, 보관, 운반 또는 유통(이하 수입 등)이 금지된다. 불법 수입 적발 시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지거나 2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박연재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생태계 균형을 교란하거나 교란할 우려가 있는 생물에 대해 지속적으로 생태계교란 생물을 추가 지정하고 퇴치사업도 병행해 추진하겠다”고 했다. ​ 


[2020-03-30 10:49:42]
이전글 올해 슬레이트 철거·지붕개량 지원 대폭 확대
다음글 독도 사는 야생생물 2,046종 확인..2015년 보다 624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