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0: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모레 오존 농도 예보도 4단계로 제공..15일부터
 
  정보제공 형태
 오늘·내일처럼 등급 정보 세분화 제공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앞으로는 오늘과 내일만 제공되던 4단계 오존 농도를 모레까지 제공받을 수 있게 된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제3차 대기환경개선 종합계획(2023~2032년)’에 기반한 적극적인 오존 예보정보 제공체계를 15일부터 시행한다.

 

오존 예보는 고농도 오존 발생이 빈번한 매년 4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전국 광역시도를 19개 권역으로 세분화해 오전 5시와 11시, 오후 5시와 11시 하루 4회 제공한다. 

 

기존에는 오늘과 내일의 오존 정보만 △좋음(30ppb 이하), △보통(31~90ppb), △나쁨(91~150ppb), △매우나쁨(151ppb 이상) 4단계로 예보되고 모레 오존 예보는 종합적으로 요약된 문구로 표시됐다.

 

이번 개편을 통해 모레의 오존 예보도 오늘·내일과 같이 4단계로 세분화해 농도를 표시한다. 

 

환경부 측은 “국민건강에 밀접한 오존 정보를 보다 신속·정확하게 제공됨에 따라 고농도 오존 관리를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3-04-14 16:05:58]
이전글 개별 관리 환경오염 피해 지역..환경부-지자체 통합관..
다음글 화학사고 취약 사업장 400곳 안전실태 집중 점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