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20: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화학사고 취약 사업장 400곳 안전실태 집중 점검
 
  유해화학물질 운송차량 부착형(스티커) 홍보물
 4월 17일부터 6월 16일까지..소규모 업체 180곳 무료 안전진단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정부가 노후시설을 보유한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에 나선다.  

 

환경부는 4월 17일부터 6월 16일까지 전국의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400곳을 대상으로 안전 실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한다고 밝혔다. 

 

이번 집중안전점검은 20년 이상된 노후시설을 보유한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100곳을 반영해 화학사고에 취약한 사업장을 중심으로 관할 유역(지방)환경청별로 자체 선정해 진행한다.

 

점검은 ‘화학물질관리법’에 따른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준수, △저장탱크·배관·밸브 등 취급시설 안전관리 실태, △자체점검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한국환경공단을 포함한 관련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합동 방식으로 진행된다. 열화상카메라, 복합가스측정 장비 등 첨단장비도 활용된다.

 

환경부는 점검결과 단순하거나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할 방침이다. 중요 위반 사항은 관련법에 따라 엄정 조치하고 위험요인이 해소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관리해 화학사고를 미리 방지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집중점검에 맞춰 화학물질 안전관리 역량이 부족한 소규모 업체 180곳을 대상으로 전기·가스 시설에 내재돼 있는 위험 요소를 찾아내 스스로 개선할 수 있도록 무료 안전진단도 지원한다.

 

황계영 환경부 환경보건국장은 “이번 집중안전점검이 화학사고를 예방하고 사업장의 안전관리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했다.​ 


[2023-04-17 18:17:14]
이전글 모레 오존 농도 예보도 4단계로 제공..15일부터
다음글 투명페트병 가져오면 지역화페로..분리배출 집중 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