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 (토) 3: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지난해 야생멧돼지 ㎢ 당 1.1마리..2019년 대비 절반 '뚝'
 
  연도별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변동 현황 그래프(2019~2022년)
 전국 17개 시도 대상 조사..ASF 발생 후 점차 감소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야생멧돼지 서식밀도가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전국 17개 시도를 대상으로 야생멧돼지 서식밀도를 조사한 결과 ㎢ 당 평균 1.1마리로 확인됐다고 25일 밝혔다. 

 

조사 결과 국내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이후 멧돼지 서식밀도는 2019년 ​㎢ 당​ 2.3마리에서 2020년 1.9마리, 2021년 1.4마리로 점차 줄어 2019년 대비 5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ASF​에 감염돼 폐사체가 발생했던 4개 광역지자체와 35개 시군의 서식밀도는 경기도(0.7마리/㎢), 강원도(1.1마리/㎢), 충청북도(1.2마리/㎢), 경상북도(1.2마리/㎢) 순으로 나타났다.

 

비발생지역인 충청남도, 경상남도, 전라북도, 전라남도의 멧돼지 서식밀도는 각각 0.9마리/㎢, 1.0마리/㎢, 1.3마리/㎢, 1.2/㎢로 확인됐다.

 

서재화 국립생물자원관 기후·환경생물연구과장은 “이번 전국 야생멧돼지 서식밀도 조사 결과는 ASF​ 확산 방지를 위한 유용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이다”며 “접근이 어렵거나 장기적인 관측이 필요한 지역은 무인기(드론), 동물털 포집 철조망(헤어 트랩), 무인 카메라 등 첨단기법을 이용해 조사 방법을 다양화하겠다”고 했다.

 


[2023-04-25 14:20:19]
이전글 다가구·오피스텔 주민도 층간소음 해결..광주광역시 ..
다음글 도로 청소 후 미세먼지 평균 43.7% 감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