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21:2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도로 청소 후 미세먼지 평균 43.7% 감소
 
  도로 재비산먼지 이동측정 차량
 환경부-환경공단, 495개 집중 관리도로 청소 후 결과 발표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도로 청소로 재비산먼지로 발생하는 미세먼지(PM10)를 40% 이상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실시한 제4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동안 495개 집중 관리도로를 청소한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이번 집중관리도로 청소는 지난 제3차 계절관리제 보다 3만3,245㎞를 늘려 총 30만6657km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청소 작업에는 각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진공노면 1116대, 분진흡입차 282대, 고압살수차 396대 총 1794대가 투입됐다. 

 

환경부가 이동측정 차량으로 서울시, 인천시, 경기도, 대전시 관내 43개 집중관리도로의 청소 전후 재비산먼지(PM10) 농도를 측정한 결과 청소 전 재비산먼지 평균 농도는 141㎍/㎥, 청소 후 평균 농도는 73㎍/㎥로 나타났다. 재비산먼지 평균 농도 감소량이 지난해 평균 37%보다 높은 평균 43.7%으로 분석됐다.

 

도로 청소차 유형별 미세먼지 저감 효과는 진공노면 청소차는 46%, 분진흡입 청소차는 43.3%, 고압살수차는 34.6%로 나타났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도로 청소의 미세먼지 저감 효과가 상당한 것을 고려해 앞으로 집중관리도로의 재비산먼지 청소와 측정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했다. ​


[2023-04-26 13:00:48]
이전글 지난해 야생멧돼지 ㎢ 당 1.1마리..2019년 대비 절반 ..
다음글 1400년 전부터 순천만 습지서 살아온 희귀 돌말류 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