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 (토) 2: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구상나무' 고사 속도 늦춘다..복원 미생물 발견
 
  건강한 구상나무(한라산)
 
  제주도 한라산 구상나무 솔방울과 구상나무잎 모습
  외생균근 직접 주입 또는 토양에 뿌리는 방법 찾아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최근 기온 상승으로 인한 병해충과 꽃가루 수분 교란 등의 원인으로 점차 사라져 가고 있는 구상나무를 미생물로 복원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미생물 군집 유전체 분석 연구를 통해 구상나무 자생지 복원에 적용 가능한 방안을 찾았다고 4일 밝혔다. 

 

크리스마트 트리로 친숙한 구상나무는 우리나라에만 있는 고유종으로 한라산, 지리산 등 주로 높은 산에서 자란다.

 

국립생물자원관은 구상나무 뿌리가 곰팡이와 공생하는 것에 착안해 2021년부터 구상나무 생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미생물을 찾는 연구를 수행했다.

 

연구는 한라산 등에서 자생하는 구상나무 중 건강한 나무와 고사 중인 나무 토양의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을 비교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마이크로바이옴 기술은 미생물 전체의 유전정보를 분석해 낸다는 점에서 미생물을 직접 분리 배양하는 기존의 방법보다 유용해 최근 식품, 의약 분야 등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연구 결과 건강한 구상나무의 뿌리 표면과 그 주변 토양에서는 비우베리아(Beauveria)속, 클라불리나(Clavulina)속, 토멘텔라(Tomentella)속의 외생균근이 많이 나타난 반면 고사 중인 구상나무 뿌리에는 외생균근이 없거나 상대적으로 적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외생균근은 나무의 생장에 필수적인 영양분과 수분을 토양에서 흡수해 뿌리에 공급하고 대신 탄수화물 같은 영양분을 얻어 뿌리를 보호해 양분을 흡수하는 뿌리털 역할을 한다.

 

자원관 관계자는 "고사하는 구상나무 뿌리에 외생균근을 직접 주입하거나 주변 토양에 뿌리는 방법으로 고사 속도를 늦추거나 막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3-09-04 10:24:36]
이전글 배설물 피해 주는 '떼까마귀' 여름철 중·러 이동....
다음글 영월·제천 등 전국 9개 시멘트공장 주변 주민 건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