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20:4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70년간 독도경비대원 괴롭힌 곤충 '신종 점등에모기' 확인
 
  독도점등에모기 성충
 생태적 특성 고려한 관리방안 모색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70년간 독도경비대원을 괴롭힌 흡혈성 곤충이 독도에만 서식으로 신종 점듬에모기로 밝혀졌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2022년 자생생물 조사‧발굴 사업을 통해 '독도점등에모기'를 파리목, 등에모기과, 점등에모기속에 속하는 신종 곤충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종은 몸길이 2~3mm의 깨알만 한 크기로 눈에 잘 띄지 않아 그동안 깔따구로 오인돼 왔다. 하지만 주둥이가 퇴화해 아무것도 먹지 못하는 깔따구와는 달리 성충은 식물의 즙이나 꿀을 먹고 산란기의 암컷은 척추동물의 피부와 모세혈관을 이빨로 찢어 나오는 혈액을 흡혈한다. 

 

이번에 확인된 독도점등에모기는 자발적으로 결성됐던 독도의용수비대원이 1953년 당시 고통을 증언할 정도로 오랜 기간 독도경비대원을 괴롭혀 왔다.

 

연구진은 독도의 지명을 딴 독도점등에모기의 형태와 생태 정보를 최근 곤충학 국제학술지(Entomological Research)에 투고했다. 올해 말 국가생물종목록에도 등재할 예정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독도수비대원들을 괴롭히고 있는 곤충의 실체를 70여 년 만에 밝힌 것에 큰 의미가 있다. 향후 독도경비대원들의 불편함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등에모기류의 생태적 특성을 고려한 관리 방안 등을 모색할 것이다"고 했다.

 


[2023-09-18 09:59:57]
이전글 12개 면세점 비닐재질 대신 '종이' 쇼핑백 사용 한..
다음글 추석 연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차단..특별 방역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