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4일 (수) 22:2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통합환경관리 사업장 오염물질 AI·IOT 활용해 실시간 측정
 
  환경부
 환경과학원, 사업장 4곳과 스마트 환경관리기법 공동연구 협력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24일 오후 서울스퀘어에서 통합환경관리제도 허가대상 사업장인 롯데케미칼 주식회사, ㈜세기, ㈜하림, 이보엠텍㈜ 4곳과 스마트 환경관리기법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대기오염물질을 연간 20톤 이상, 혹은 수질오염물질을 연간 700톤 이상 배출하는 약 1400개 대형사업장에 대해 7개 법률 10개 환경 인·허가를 통합해 시행하는 제도로 2017년 처음 도입됐다.

 

이번 공동연구 협약은 통합환경관리제도 허가대상 사업장의 대기배출구 대부분이 실시간이 아닌 간헐적 측정 방식으로 관리되고 있어 이를 보완할 수 있는 스마트 환경관리기법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스마트 환경관리기법은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오염물질 배출에 영향을 미치는 주요 관리인자를 도출하고 관리인자들의 적정운영 여부를 실시간 관측함으로써 오염물질을 관리하는 기법이다. 

 

환경부 측은 "이번 공동연구로 국립환경과학원은 통합환경관리제도 허가대상 사업장에 최신 환경관리기법을 보급하고 사업장이 활용해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협력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3-10-24 13:13:33]
이전글 갯잔디 군락지 경남 사천 광포만 갯벌 '습지보호지역..
다음글 용인 국가산단 용수공급에 발전용댐 '화천댐' 활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