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0: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갯잔디 군락지 경남 사천 광포만 갯벌 '습지보호지역' 지정
 
  사천 광포만 갯벌 전경
 남해권역 내 해양보호구역 확대 기반 마련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국내 최대 갯잔디 군락지이자 검은머리갈매기, 흰발농게 등의 서식지로 생물 다양성이 풍부한 경남 사천 광포만 갯벌이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다. 

 

해양수산부는 사천 광포만 갯벌(3.46㎢)을 습지보호지역으로 새롭게 지정한다고 23일 밝혔다. 

 

사천 광포만 갯벌은 2000년대 초반 산업단지 조성으로 인해 사라질 위기에 처했으나 지역주민들의 노력으로 생태적 가치가 잘 보전돼 온 지역이다. 

 

해수부는 "광포만의 아름다운 해양생태계를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관리하기 위해 생태계 조사와 지역주민 공청회를 거쳐 16번째 연안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했다"고 했다.  

 

사천 광포만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국내 해양보호구역은 습지보호지역(갯벌) 16곳, 해양생태계보호구역 16곳, 해양생물보호구역 2곳, 해양경관보호구역 1곳 등 총 35곳이 됐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국내 최대 규모의 갯잔디 군락지인 사천 광포만의 연안 습지보호지역 지정으로 남해권역 내 해양보호구역 확대 기반을 마련했다"며 "사천 광포만 갯벌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우수한 생태자원의 가치를 보존하겠다"고 했다. 

 


[2023-10-23 08:43:42]
이전글 고창군 람사르 운곡습지 국가생태탐방로 지정..2026년..
다음글 통합환경관리 사업장 오염물질 AI·IOT 활용해 실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