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13일 (토) 2:4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4등급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에 8만5천대 신청
 
  환경부
 보조금 추가 지원 소상공인‧취약계층 신청 13배 증가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올해 2월부터 서울, 경기, 인천, 부산에서 실시한 배출가스 4등급 경유 조기폐차 신청에 약 8만5천대가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자동차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에 대해서만 실시하던 조기폐차 지원대상을 4등급 차량까지 확대한 올해 8만5천대가 신청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들 차량 소유주는 최대 800만 원 한도 내에서 차량 가액에 따라 관할 지자체로부터 폐차 지원금을 받게 된다. ​

 

 

환경부는 당초 올해 4등급 경유차 7만 대에 대해 조기폐차를 지원하기로 계획했으나 예상보다 높은 참여율에 지원 규모를 8만5천 대로 늘렸다.

 

지난해 말 운행 중인 4등급 경유차는 전국에 약 113만6천대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1월 말 기준 약 15만1천 대가 감소해 98만5천 대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저공해 미조치 5등급 경유차는 40만9천 대에서 28만9천 대로 약 12만대 감소했다. 

 

4등급 경유차는 2006년 1월 1일부터 2009년 8월 31일까지의 제작차 배출허용기준(유로4)이 적용된 차량이다. 3등급 차량에 비해 초미세먼지(PM 2.5)는 5배 이상, 질소산화물은 2배 이상 배출된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부터 소상공인이나 경제적 취약계층이 조기폐차에 참여할 경우 차량가액에 따른 기본 보조금에 더해 100만 원을 추가 지원했다. 지난해 약 2천여 대에 불과하던 소상공인과 경제적 취약계층 소유 차량의 조기폐차 신청 대수가 올해 2만 8천여 대로 늘어나 약 13배 정도 크게 증가했다​​

 

환경부는 내년도 4등급 경유차에 대한 조기폐차 지원 물량을 10만5천 대로 확대하고 소상공인과 경제적 취약계층에 대해서도 추가 지원을 계속할 예정이다.

 


[2023-12-29 11:07:19]
이전글 민통선 이북 철원 이길리 습지 '국가 습지보호지역'..
다음글 불합리한 규제 면제나 유예..폐기물 순환 분야도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