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3일 (화) 20:2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설 연휴 오폐수 무단방류 발견하면 신고"..특별 감시·단속 실시
 
  환경부
 전국 7개 환경청 및 17개 시도 점검·순찰 강화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설 연휴에 오폐수 무단방류, 폐기물 불법매립 등 목격하면 지역번호와 함께 '128'로 신고"

 

환경부는 설 연휴 기간에 발생될 수 있는 환경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환경오염 취약 지역을 중심으로 특별 감시·단속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번 특별 감시·단속에는 7개 유역(지방)환경청과 전국 17개 시도 및 기초 지자체가 참여해 전국 4300여 곳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을 점검한다. 

 

특히 고농도 악성 폐수와 미세먼지 발생 우려 업체,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공장 밀집 지역, 산업단지와 상수원 수계를 중점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연휴 전인 1일부터 8일까지는 취약지역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 전국 2만7천여 곳의 환경오염물질 배출사업장과 공공처리시설에 사전 예방 조치를 위한 자율점검 협조문을 발송하고 주요 환경기초시설 390여 곳에 대한 현장 확인도 실시한다. 

 

불법행위 의심 업체와 환경오염 취약지역은 이동측정차량과 무인기(드론) 등의 첨단 감시장비를 이용해 현장 조사하고 실제 오염행위가 예상되는 경우 즉시 현장을 방문해 단속할 계획이다.

 

설 연휴 중인 2월 9일부터 12일까지는 기관별 상황실과 환경오염행위 신고창구 운영, 취약지역·하천 순찰을 강화해 환경오염 사고에 대비한다. 국민 누구나 환경오염 행위를 발견하면 신고할 수도 있다. 휴대전화로 신고할 경우 지역번호와 함께 128번을 누르면 된다. 신고내용이 사실로 확인돼 행정기관에서 행정처분 조치를 한 경우 최저 3만원에서 최고 3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연휴 이후 2월 13일부터 15일까지는 영세 또는 환경오염에 취약하거나 문제가 발생한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오염물질 처리·방지시설 등을 정상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맞춤형 기술지원을 실시한다. 

  

한준욱 환경부 환경조사담당관은 "환경오염행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 국민이 안심하고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24-01-31 12:50:25]
이전글 배출가스저감장치 미인증 시 최대 1억원 벌금
다음글 전국 1400여개 폐기물처리시설 검사기관 운영·시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