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1:1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대기·수질·악취 시험·검사기관 평가..99.6% '적합' 판정
 
  환경부
 2023년 정도관리 결과 공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전국 환경시험·검사기관 1300개를 대상으로 정도관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시험실의 99.6%가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정도관리는 환경시험·검사기관의 시험·분석 능력 향상을 위해 국립환경과학원이 주기적으로 검증 평가를 실시하는 것으로 '숙련도 시험'과 '현장평가'로 구성된다. 

 

숙련도 시험은 매년 실시하며 표준시료에 대한 분석능력과 시료채취를 위한 장비 운영 능력을 평가한다. 지난해 숙련도 시험에는 대기·수질·먹는물·폐기물·악취 등 9개 분야에 대해 시료채취 능력과 표준 시료에 대한 이화학적인 분석능력을 평가했다. 총 1300개 시험실이 참여해 그중 99.6%인 1295개 시험실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3년 주기로 실시되는 현장평가는 평가위원이 시험실을 직접 방문해 시험·검사기관의 인력·시설·장비운영 능력을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현장평가 대상이 되는 337개 시험실 중 98.7%인 334개 시험실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6개 시험실에는 해당 인·허가 기관에 통보해 업무정지를 취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이수형 국립환경과학원 환경기반연구부장은 "환경시험·검사기관의 시험·검사능력 향상과 신뢰성 있는 시험·검사 결과의 생산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했다. 

 


[2024-02-06 12:44:10]
이전글 설 명절 선물세트 과대포장 집중점검..분리배출 홍보
다음글 홍수피해 예방..지방하천 20곳 '국가하천' 지정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