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3일 (화) 21:0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환경·국제
 
ㆍ홍수피해 예방..지방하천 20곳 '국가하천' 지정 고시
 
  환경부
 홍수기 전 취약구간 발굴·CCTV 신규 설치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정부가 지방하천에 홍수피해가 갈수록 커짐에 따라 주요 지방하천을 국가하천으로 승격해 관리한다.

 

환경부는 지난해 말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가 심의 의결한 지방하천 20곳을 국가하천으로 8일 승격 고시한다고 7일 밝혔다.

 

지방하천 20곳은 올해 10월 1일과 내년 1월 1일부터 각각 10곳씩 국가하천으로 지정된다. 

 

올해 국가하천으로 승격된 지방하천은 삼척오십천, 한탄강, 영강, 온천천, 창원천, 회야강, 웅천천, 순천동천과 구간이 연장되는 전주천과 황룡강이다. 내년에 승격될 지방하천은 주천강, 단장천, 동창천, 위천, 병천천, 조천, 오수천, 천미천과 갑천, 삽교천에 구간연장이 포함된다.        

 

이에 따라 국가하천은 현행 73곳 3602㎞에서 89곳 4069㎞로 확대된다.

 

환경부는 승격 하천의 안전사고 예방 강화를 위해 지자체와 합동으로 올해 홍수기(6월 21일~9월 20일) 전에 홍수 취약구간을 발굴하고 이곳 일대에 폐쇄회로텔레비전(CCTV)을 신규 설치하는 등 대응에 나선다.

 

아울러 신속한 하천정비 착공을 위해 내달부터 하천기본계획수립, 실시설계 등을 착수할 예정이다. 올해 예산도 신규 국가하천에 대해 103억 원이 이미 반영돼 있다. 

 

김구범 환경부 수자원정책관은 "승격하천 고시를 계기로 하천관리에 대한 국가의 역할과 책임을 더욱 철저히 해 홍수로 인한 국민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했다. 

 


[2024-02-07 12:53:04]
이전글 대기·수질·악취 시험·검사기관 평가..99.6% '적합..
다음글 내년부터 KBS·한은도 녹색제품 구매의무 대상에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