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19일 (일) 0:4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프로야구 어쩌다 이지경까지…승부조작 가담 전·현직선수, 브로커, 구단관계자 총 21명 검거  [2016-11-07 10:56:39]
 
  승부조작에 가담한 전·현직 선수와 브로커, 이를 은폐한 구단 관계자 등 21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위 유창식, 아래 이성민)
 프로야구 NC, 승부조작 은폐 확인…유창식·이성민 입건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프로야구계를 뒤흔들었던 승부조작 사건이 일단락되는 분위기다. 승부조작에 가담한 전·현직 선수와 브로커, 이를 은폐한 구단 관계자 등 21명이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다.

 7일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014년 KBO 리그에서 1회 고의 볼넷을 던져 승부조작을 한 대가로 브로커에게 금품을 받고 불법 스포츠 도박사이트에 모두 7억원대 베팅을 한 전·현직 프로야구 투수 7명과 브로커 2명 등 19명을 국민체육진흥법위반 혐의로 검거해 브로커 1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또 승부조작 선수가 소속 구단에 범행을 시인하자 이를 은폐하기 위해 해당 선수를 신생 구단에 특별 지명을 받게 해 10억원을 편취한 구단 관계자 2명을 특정경제 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사기) 혐의로 검거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직 프로야구 선수 가운데서는 KIA 유창식과 롯데 이성민이 지난 2014년 경기에서 돈을 받고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입건됐다. NC다이노스 구단 단장과 운영본부장 등 2명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 혐의다.

 이번 사건에 연루됐던 NC다이노스 이재학(26) 선수의 승부조작 혐의는 밝혀지지 않았고 2011년 불법 스포츠도박 혐의는 공소시효가 지나 처벌을 면하게 됐다.

 현직 야구선수의 친형인 브로커 김씨는 유창식 선수에게 2회에 걸쳐 300만원을 주고 승부 조작을 제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유 선수는 이에 응해 지난 2014년 4월 1일과 19일에 각각 열린 삼성라이온즈와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회초에 볼넷을 주는 수법으로 승부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브로커로부터 제의를 받은 이성민 선수는 2014년 2014년 7월 4일 LG트윈스와의 경기에서 1회초 볼넷을 주는 대가로 3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NC다이노스 소속이던 이성민 선수의 승부조작 혐의가 2014년 구단 전수조사 차원에서 밝혀졌지만 구단의 단장과 운영본부장은 구단의 이미지가 나빠질 것을 우려해 KBO에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오히려 구단 관계자들은 이 과정에서 이 선수에 대해 '자질은 우수하나 야구에 대한 진지함이 없고 코치진과 사이가 좋지 않다'는 거짓 소문을 흘린 것으로 조사됐다. 

 승부조작 사실이 은폐돼 이성민 선수는 신생 구단인 KT 위즈에서 특별 지명을 받았고 이 선수 트레이드를 통해 NC 구단 측은 10억원을 챙겼다.

 이 외에도 프로야구선수인 김모(27)씨는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면서 불법 스포츠도박으로 돈을 벌어보고자 자신이 속했던 팀의 선수들에게 승부조작을 제의했다가 거절당해 미수에 그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번 사건에서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와 일반인인 사회 선후배 등이 불법 스포츠도박에 베팅한 금액은 최저 20만원에서 최고 2억3천만원까지 총 7억원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찰 관계자는 "검거된 선수들은 1회 볼넷으로 승부조작을 함으로써 마치 몸이 풀리지 않은 것처럼 보이게 해 감독이나 관객들이 눈치채지 못하도록 했다"며 "건전한 스포츠 정신과 사회의 공정성 확립을 위해 승부조작과 불법 도박행위를 지속해서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2016-11-07 10:56:39]
이전글 2017 최고 몸값은 누가 될까?…KBO 자유계약(FA) 자격..
다음글 프로축구 2016시즌은 '정종국의 해'…MVP·베스트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