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3일 (화) 17:2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키움 이정후, 드디어 MLB 진출 구단 허락 받았다
 
  9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에서 키움 이정후가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히어로즈 소속 4번째로 미국에 진출할 수 있을까?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가 메이저리그 진출을 위한 포문을 열었다. KBO리그 최고의 타자 이정후가 구단으로부터 포스팅 허락을 받았다. 강정호, 박병호(KT 위즈),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이어 히어로즈 소속​ 선수로 MLB 진출에 성공할까? ​

 

키움은 2일 오후 "이정후의 MLB 진출을 위한 포스팅 신청을 허락했다"고 발표했다.

 

그간 MLB 진출에 대한 의욕을 드러내왔던 이정후는 지난달 중순 구단과 만난 자리에서 정식으로 2023시즌 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MLB에 진출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키움은 이후 내부 논의를 거쳐 포스팅을 허용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키움 구단은 "MLB 도전 의사를 밝힌 선수의 의지와 뜻을 존중하고, 응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구단 차원에서 도울 수 있는 부분은 돕고 지원하기로 방침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구단의 결정을 전해 들은 이정후는 "허락해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 신인 시절부터 지금까지 구단에서 제게 많은 도움을 주셨고, 성장시켜주셨다. 덕분에 해외진출의 꿈을 꾸고, 도전할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구단의 허락을 받은 만큼 앞으로가 중요하다. 무엇보다 이번 시즌에 집중하도록 하겠다"면서 "개인적인 도전에 앞서 팀이 한국시리즈 우승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2017년 KBO리그에 입성한 이정후는 2023시즌을 풀타임으로 마치면 7년을 채워 포스팅시스템으로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자격을 갖출 수 있다. 이정후는 일찌감치 구단에 의사를 전달해 허락을 받아냈다. 

 

KBO리그 최고의 타자로 군림한 이정후에 미국 현지에서도 적잖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데뷔 첫 시즌인 2017년부터 주전 자리를 꿰찬 이정후는 통산 798경기에서 타율 0.342, 59홈런 470타점 63도루의 성적을 냈다.

 

지난해 처음으로 타격왕(0.360) 타이틀을 거머쥔 이정후는 올해 타율(0.349)·타점(113)·안타(193)·출루율(0.421)·장타율(0.575) 부문을 석권하고 5관왕에 올랐다. 정규시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되며 5년 연속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도 수상했다.

 

이정후가 2023시즌 뒤 MLB 구단과 계약을 맺게 되면 강정호(은퇴), 박병호(KT 위즈),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 이어 히어로즈 소속으로는 4번째로 미국에 진출하는 선수가 된다.

 


[2023-01-02 15:55:30]
이전글 입단 3년 만에 대선배 기록 갈아치운 '15세 천재소녀..
다음글 "마스크 벗고 뛰었지만…" 유효슈팅 1개, 손흥민 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