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0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스포츠 NEWS
 
ㆍ"마스크 벗고 뛰었지만…" 유효슈팅 1개, 손흥민 맨시티전 혹평
 
  토트넘 손흥민이 인터뷰를 하고 있다(토트넘 홋스퍼 FC 홈페이지 ĸó)
 풋볼런던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마스크를 벗고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손흥민(31)이 현지 매체로부터 혹평을 받았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원정에서 역전패한 게 이유다. 

 

손흥민은 20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2~2023시즌 EPL 7라운드 순연 경기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뛰었지만, 토트넘의 2-4 역전패를 막진 못했다.

 

또 최근 안와 골절상 이후 착용해온 마스크를 벗고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공격포인트를 추가하지 못했다.

 

경기 후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03점을 줬다.

 

토트넘에서 선발로 나선 선수 가운데 크리스티안 로메로(5.86), 위고 요리스(5.94) 다음으로 낮은 점수다.

 

손흥민은 이날 상대 골문으로 향하는 유효슈팅을 단 1개밖에 시도하지 못했다.

 

전반 36분 벤 데이비스의 크로스를 머리를 맞췄지만, 상대 수비수에게 맞고 굴절돼 골키퍼 에데르송 품에 안겼다.

 

영국 매체 풋볼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4점을 부여하며 "전반에 헤딩한 걸 제외하면 거의 기여한 게 없다"고 혹평했다.

 

평점 3점에 그친 이반 페리시치에 이어 에릭 다이어(4점)와 함께 팀 내 두 번째로 낮은 평점이다.

 

손흥민이 침묵한 가운데 맨시티 골잡이 엘링 홀란은 리그 22호골을 터트리며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평점 7.8점을 받았다.

 

맨시티에선 2골 1도움을 기록한 리야드 마레즈가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9.5점을 기록했다.

 


[2023-01-20 10:51:05]
이전글 키움 이정후, 드디어 MLB 진출 구단 허락 받았다
다음글 '눈도장 찍은 데뷔전' 셀틱 오현규, 이젠 데뷔골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