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29일 (수) 8: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커뮤니티> 한아름 뉴스
 
ㆍ가족돌봄·고립은둔 청년도 맞춤 지원..인천·울산·충북·전북 시범사업 추진
 
  보건복지부 세종청사 전경
 

[시사투데이 정미라 기자] 오는 7월부터 인천, 울산, 충북, 전북 4개 지역이 아픈 가족을 돌보는 청년에게 연 최대 200만원의 자기돌봄비를 지급한다. 

 

보건복지부는 16일 인천, 울산, 충북, 전북 4개 지역을 '가족돌봄·고립은둔청년 전담 시범사업' 실시 지역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가족돌봄·고립은둔청년 전담 시범은 새로운 복지사각지대로 대두되고 있는 가족돌봄청년과 고립은둔청년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역사회 내 전담 기관(청년미래센터)을 설치해 센터에 소속된 전담 인력이 학교·병원 등과 연계해 도움이 필요한 청년들을 발굴한다. 도움이 필요한 청년들은 여러 기관을 거치지 않고 센터에서 상담, 정부 지원 서비스 연계, 맞춤형 프로그램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개 지자체는 6월까지 전담 인력 채용, 센터 리모델링 등 서비스 개시를 위해 필요한 부분을 보완한다. 

 

7월부터는 센터를 중심으로 가족돌봄청년에게 연 최대 200만 원의 자기돌봄비를 지급하고 아픈 가족에게는 일상돌봄서비스, 장기요양, 장애인활동 지원 등 각종 정부 지원 서비스를 연계한다. 고립은둔청년은 온라인을 통한 자가진단, 도움요청 창구를 마련해 조기발굴하고 대상자의 고립 정도에 적합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복지부는 선정된 4개 지자체 외에도 자체적으로 우수한 고립·은둔청년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주요 지자체들과 협업해 지역 내 청년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연계할 계획이다. 

 

또한 향후 2년간의 시범사업을 통해 지원 대상자 정의, 개인정보보호, 시스템 활용 등 전국확대에 필요한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광역시·광역도 별 적합한 선도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김현준 인구정책실장은 "이번 사업은 그동안 취약층이라고 인식되지 못해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청년들 중 도움이 시급한 가족돌봄·고립은둔청년에 대한 정부 차원의 첫 사업이라는데 의미가 있다"며 "향후 전국 시행모델을 구축해 도움이 필요한 청년들 모두에게 지원이 닿을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했다. ​ 


[2024-04-16 10:31:50]
이전글 토지 용도 규제 없는 '공간혁신구역' 후보지 선정
다음글 "멸종위기종 불법거래 안 돼요"..방탈출 게임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