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2일 (화) 22: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화제의 신간
 
ㆍ기침에 좋은 찔레나무, 탱자나무..‘변산과 노령이 전하는 생물이야기’
 
  ‘변산과 노령이 전하는 생물이야기’ 표지
 

[시사투데이 김세영 기자] 기침에 좋은 찔레나무, 탱자나무...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전라북도 변산반도, 내장산, 덕유산 국립공원 인근 전통 마을에서 전해오는 전통지식을 담은 ‘변산과 노령이 전하는 생물이야기’를 6일 발간한다.


국립생물자원관 연구진은 지난해 전라북도 국립공원 인근 총 136개 전통마을을 방문해 354종의 생물과 관련된 전통지식 3,342건을 발굴했다.


전북 무주군과 부안군에서는 찔레나무 열매를 삶은 물을 마시면 오래 가는 기침 증세인 해수병이나 감기에 좋다고 알려져 있다. 찔레나무꽃을 말려서 쌀가루와 함께 쪄먹으면 마른버짐에 좋다는 구전지식이 있다. 마른버짐은 대개 영양결핍으로 얼굴 부위 등에 흰 버짐이 생기는 피부병이다.


전북 고창군, 부안군, 정읍시에서는 하늘타리 줄기의 중간을 자르고 뿌리에서 이어진 줄기를 병에 꽂아 받은 수액이 천식, 백일해, 가래 등 기관지 질환에 효능이 있다고 전해졌다. 하늘타리 수액은 폐렴, 이질, 항암에 효과가 있다는 하늘타리 열매, 뿌리에 비해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전북 무주군과 부안군에서는 기침, 가래가 끓을 때 탱자나무 열매를 달여 마시고 두드러기가 났을 때 삶은 물을 씻어준다는 전통지식이 있다. 이는 탱자나무 열매에 있는 리모넨이라는 항산화 성분이 기침, 가래 등 감기 증상에 효과가 있고 비타민씨와 칼륨 등이 풍부해 가려움증 해소, 피부 진정제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자료집이 전통적으로 계승되고 있는 전통지식을 일반인은 물론 학계, 산업계 등에 널리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2020-03-05 12:44:55]
이전글 도요·물떼새의 최대 중간 기착지 '유부도'
다음글 일본 미스터리계의 여왕이 돌아왔다…미야베 미유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