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0:4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인질들의 이야기가 아닌, 구하려 달려간 사람들의 이야기…교섭의 출발점
 
  영화 교섭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분쟁지역 아프가니스탄에서 한국인들이 탈레반에게 납치되는 최악의 피랍사건이 발생한다. 교섭 전문이지만 아프가니스탄은 처음인 외교관 재호(황정민)가 현지로 향하고, 국정원 요원 대식(현빈)을 만난다.

 

 원칙이 뚜렷한 외교관과 현지 사정에 능통한 국정원 요원. 입장도 방법도 다르지만, 두 사람은 인질을 살려야 한다는 목표를 향해 함께 나아간다.

 

 살해 시한은 다가오고, 협상 상대, 조건 등이 시시각각 변하는 상황에서 교섭의 성공 가능성은 점점 희박해져 가는데..

 

 전례 없던 사상 최악의 피랍사건에서 시작되는 영화 <교섭>의 소재는 언뜻 자극적으로 보인다. <교섭>은 피랍된 인질들이 아닌, 그들을 구하러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한 사람들의 이야기에 집중한다.

 

 영화 <교섭>은 인질들을 구출하기 위해 아프가니스탄에서 동분서주한 이들의 존재와, 그들이 어떤 과정과 고민을 거쳐 교섭을 이뤄냈을까? 라는 물음에서 출발했다.

 

 임순례 감독의 “국민이기 때문에 국민을 구해야 한다는 절체절명의 이야기”라는 말은 선악의 이분법보다 사람을 구하러 간 사람들의 이야기에 방점을 찍는 영화 <교섭>을 단적으로 설명한다.

 

 임순례 감독이 “외교관과 국정원 요원, 국민을 보호해야 하는 직업을 가진 이들을 주인공으로 삼아 그들의 사명감에 중점을 찍은” 이유기도 하다.

 

 피랍사건과 인질의 구출이라는 발단과 결말의 토대 위에, 교섭 작전의 정교함과 캐릭터라는 주요 뼈대를 채워 넣은 영화 <교섭>의 줄거리는 오직 생명을 구해야 한다는 이들의 사명감을 엔진 삼아 달려나간다. 

 

 그리고 외교관과 국정원 요원을 중심으로 인질들을 구하기 위해 교섭에 임하는 사람들의 악전고투의 굽이굽이, 기필코 인질을 구해야 한다는 원칙을 붙들고 고군분투하는 인물들과 함께 마음이 움직이는 경험을 약속한다.

 

 또한, 국가의 존재 이유와 생명의 가치에 대해서도 돌아보게 한다.

 

 현지의 인사말이자, 현장에서도 많이 오갔던 인사말 ‘앗살라말라이쿰’처럼, 신의 평화가 당신에게 깃들길, 관객에게도 가 닿기를 바라본다.

 


[2023-01-02 09:33:03]
이전글 소현세자의 죽음과 관련된 역사적 불가사의, 스릴러 ..
다음글 기성사회 모순과 부조리에 대한 저항의 목소리…개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