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2일 (월) 22: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자매지 뉴스 > performance/movie
 
ㆍ모든 것을 집어삼킨 대지진 그 이후의 치열한 '생존'…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 포스터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재난 발생 그 이후, 진짜 생존을 위한 사투를 그린 영화 <콘크리트 유토피아>아 극장가를 찾는다. 

 

 세상을 집어삼킨 대지진 이후 ‘우리 아파트 하나만 살아남는다면?’이란 상상력에서 시작하는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평온하고 소중한 우리 가족만의 공간 아파트가 이 세상의 유일한 피난처가 된다는 독창적 설정을 통해 기존 재난 영화와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한다. 

 

 여기에 참신한 소재와 탄탄한 완성도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던 넷플릭스 시리즈 [지옥]과 [D.P.]의 제작사 클라이맥스 스튜디오의 새로운 영화라는 점에서 한층 기대감을 높인다.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어 버린 서울, 유일하게 남은 황궁 아파트로 생존자들이 모여들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모든 것이 무너진 가운데 강추위까지 덮치자 외부인들이 살아남기 위해 황궁 아파트를 찾아오고, 자신의 보금자리를 공유하려는 그들의 등장은 황궁 아파트 입주민들에게 생존의 거대한 위협으로 다가온다. 

 

 주민 대표 ‘영탁’을 중심으로 외부인을 막아선 채 자신들만의 생존 규칙을 만들며 펼쳐지는 이야기는 생존에 대한 열의가 강해질수록 팽팽해지는 긴장감으로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이 과정에서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생존이 걸린 극한의 상황 속 여러 인간 군상을 통해 현실적이고도 예리한 공감대를 선사한다. 

 

 특히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이병헌을 필두로 박서준, 박보영, 김선영, 박지후, 김도윤이 캐릭터에 완벽하게 이입해 펼치는 열연과 배우들이 부딪히며 발산하는 시너지는 <콘크리트 유토피아>의 강력한 관전 포인트가 된다. 

 

 엄태화 감독이 “대지진 속에서 아파트 한 채만 무너지지 않고 남았다는 설정을 관객들이 믿을 수 있도록 리얼함에 중점을 두고 작업을 했다.”고 전한 것처럼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신선한 영화적 상상력에 몰입감을 배가시키는 현실감 넘치는 프로덕션 볼거리가 더해져 올여름 관객들로 하여금 색다른 영화적 체험을 가능케 할 것이다. 

 

 모든 것을 삼킨 대지진 이후 ‘생존’을 위해 서로 다른 나를 위한 선택을 하는 이들의 이야기 <콘크리트 유토피아>는 8월 9일 개봉,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관객들을 몰입하게 한다.  


[2023-07-28 08:14:36]
이전글 온 세계를 핑크빛으로 물들일 '바비'의 여정…개봉..
다음글 IT’S YOU!, 국민 배우 유해진의 첫 달콤살콤 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