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2월09일 (토) 0:2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스타줌인
 
ㆍ ‘장윤정의 도장깨기’ 장윤정-이찬원, 과거 ‘전국노래자랑’ 출전 못했던 사연은?!
 
  ‘장윤정의 도장깨기’ (사진 제공 LG헬로비전)
 

 

 

[시사투데이 김현일기자] ‘장윤정의 도장깨기’ 장윤정, 이찬원이 과거 같은 이유로 ‘전국노래자랑’에 출전을 못했다고 고백해 관심을 모은다.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이하 ‘도장깨기’)는 장윤정-도경완 부부가 전국의 숨은 노래 실력자를 찾아가 족집게 레슨을 선사하는 로컬 음악 버라이어티. 오는 16일(목) 방송되는 4회에서는 지난 주에 이어 대전광역시에서 두 번째 레슨이 펼쳐질 예정.

 

이 가운데 장윤정과 이찬원이 어린 시절 ‘전국노래자랑’에 출연하지 못했던 사연을 밝혔다고 해 이목이 집중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장윤정은 과거 리틀 남진으로 유명했던 트로트 신동으로 불렸다는 지원자의 등장에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이에 장윤정은 “9살, 지금 연우(아들) 나이 때 손을 들고 조퇴해서 혼자 ‘전국노래자랑’에 갔다”고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이내 장윤정은 “그런데 보호자 없이 출연이 안돼서 못했다”면서 “그래서 ‘뭐라도 안 주실 거에요?’ 했더니 기념품으로 찻잔 세트를 주셨다”며 당돌했던 어린 시절을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전국노래자랑’ 출신인 이찬원 또한 “저도 똑 같은 이유로 못 나간 적이 있다”며 장윤정의 경험에 폭풍 공감을 표했다고 전해져 관심이 쏠린다. 이찬원은 “10살때 엄마 몰래 갔는데 엄마를 모시고 오라고 하셔서 못 나갔다. 이후 13살 때는 엄마를 모시고 가서 출연하게 됐다”며 ‘전국노래자랑’ 출연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는 전언. 뿐만 아니라 이날 장윤정, 이찬원은 트로트 신동으로 불리게 된 계기부터, 트로트 신동으로 활동할 당시의 에피소드를 쏟아냈다고 해 ‘도장깨기’ 본 방송에 관심이 증폭된다.

 

‘장윤정의 도장깨기-전 국민 가수 만들기’ 4회는 오는 16일(목) 저녁 7시 30분에 LG헬로비전 채널25번에서 방송된다.

 

 ​ 


[2022-06-15 09:17:09]
이전글 '징크스의 연인' 서현과 나인우 전광렬의 의미심장..
다음글 이연희, ‘결혼백서’ 종영 소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