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4월01일 (토) 12: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다양한 공연물품 저렴하게 대여하는 플랫폼…서울시, ‘무대 곳-간’ 조성
 
  무대 곳-간 사업설명회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서울시는 공연창작자와 공연단체 간 공연물품을 공유하고 재사용 할 수 있게 하는 ‘무대곳-간’(공연기자재 공동이용 플랫폼)을 성동구 성수동에 조성한다고 7일 밝혔다. 

 

 오는 12일부터 시작하는 공연물품 대여 서비스는 1년 간 시범운영을 거쳐 운영 성과에 따라 2024년 정식 도입된다. 

 

 '무대곳-간'은 공연단체들이 쓰고 난 공연물품을 서울시가 위탁받아 물품이 필요한 공연창작자에게 대여하는 사업으로 한번 쓰고 버려지는 공연 물품들이 재사용 될 수 있도록 도와, 공연 폐기물을 절감하고 공연계 전반에 친환경 공유문화를 확산하자는 취지다.

 

 ‘무대곳-간’의 ‘곳’은 다양한 무대용품을 한 곳에서 볼 수 있는 장소를 뜻하고, ‘간(間)’은 무대용품을 공유하는 예술인 사이의 연결을 의미한다.

 

 서울시는 지난 8월 성수동에 공연의상과 소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고 공연단체로부터 물품 1800여점을 위탁받았다. 또한 보유물품현황을 누구나 홈페이지를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물품정보를 등록했다.

 

 시범운영 시작에 앞선 오는 8일 오후 2시 대학로 마로니에 공원 다목적홀에서 공연 창작자와 단체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설명회는 사전 신청 없이 사업에 관심있는 공연창작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공연물품 대여를 원하는 이들은 ‘무대곳-간’ 누리집에서 공연기자재 보유 및 재고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이후 오프라인 창고에 방문해 물품을 확인하고 필요한 물품이 있을 경우 대여할 수 있다.

 

 주용태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은 “‘무대곳-간’사업을 통해 공연 창작자 간 활발한 물품 공유가 이뤄져 창작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예술인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2022-12-09 11:35:42]
이전글 김설진·김재덕, 댄스의 경계를 허물다…'브레이크 ..
다음글 청바지 위로 불타오르는 예술혼, 태국 작가 코라크릿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