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2일 (일) 1: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인천·경기 광역급행버스 출발지역 정류소 추가 설치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 개정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인천, 경기 등 광역급행버스 출발지역에 정류소가 추가로 설치된다. 부산⸱울산권, 대구권, 대전권, 광주권 등 지방 대도시권까지 운행지역을 확대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 편의 증진을 위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규칙을 지난해 12월 26일 개정했다.  

 

인천시, 경기도 등 광역급행버스 출발 지역에 2개의 정류소를 추가로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광역급행버스 노선 신설 때는 없었던 대단지 아파트가 운행 개시 이후 주변에 건설되면서 신규 아파트 입주민들이 기존에 설치된 정류소까지 이동해야 하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조치다.

 

정류소는 기점과 종점으로부터 각각 7.5km 이내에 기존 최대 12개에서 14개까지 설치할 수 있다.


또한 지방 대도시권의 광역 통근 통행량의 지속적인 증가를 고려해 수도권에 한정돼 운행되던 광역급행버스를 부산⸱울산권, 대구권, 대전권, 광주권 등 지방 대도시권까지 운행지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출⸱퇴근시간에만 이용 수요가 많고 그 외 시간대는 이용 수요가 적은 광역급행버스 운행 특성을 감안해 오전 11시~오후 5시 평일 시간대에는 운행횟수 또는 대수를 20% 범위에서 줄일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다. 반면 새해부터는 출·퇴근 시간에 부족한 좌석을 늘리기 위해 혼잡 노선 증차 시에는 예산을 지원할 예정이다.


국토부 측은 “이번 개정으로 광역교통 불편이 큰 대도시권 지역 주민들의 출⸱퇴근 이동 시간이 절감돼 대중교통 이용 만족도가 제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0-01-03 10:21:20]
이전글 정부, 청년내일채움공제 신규 가입 13만2천명..뿌리기..
다음글 산업부, 천연가스 발전용 개별요금제 승인..전력시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