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 (금) 0:1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영덕 천지원자력발전소 예정구역 지정 철회..행정예고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개발행위 제한 따른 주민 애로 지속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영덕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이 철회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영덕 천지원자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 관련 사항을 행정예고 했다.

 

천지원전 예정구역은 경상북도 영덕군 영덕읍 석리, 노물리, 매정리, 축산면 경정리 일원 324만2,332㎡ 규모다.

 

산업부는 행정예고 종료 후 전원개발촉진법 제11조에 따라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 심의 의결을 거쳐 영덕 원전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고시할 예정이다. 

 

이번 영덕 원전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 철회 관련 행정예고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사업자인 한국수력원자력이 2018년 6월 15일 사업 종결을 결정한데 따른 것이다. 예정구역 유지의 필요성이 없어졌고 개발행위 제한 등에 따른 지역과 주민들의 애로를 최소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영덕군도 한수원의 사업 종결 결정 후 2년 8개월이 경과해 개발행위 제한 등에 따른 주민 애로가 지속되고 여타 지역 지원 사업 추진이 지연되는 점 등을 우려해 예정구역 지정 철회를 희망해 왔다.

 

한편, 2012년 9월 전원개발사업예정 구역으로 지정됐던 삼척과 영덕 2개의 신규 원전 대상지역 중 삼척은 2019년 6월 지정 철회가 완료됐으나 영덕은 그간 지정 철회 관련 지역 내 갈등, 대안사업 모색 등의 상황을 고려해 지정 철회가 보류돼 왔다.​ 


[2021-02-23 10:25:03]
이전글 방통위, "아동·청소년·군인요금제 전환 시 약정기..
다음글 국토부, 전국 혁신도시 인구 22만명..지속 성장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