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5월19일 (일) 21:0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정부, '하늘길' 일본·중국 늘리고 프라하·취리히 운항재개..국제선 90% 회복 추진
 
  국제선 운항확대 주요내용
 9월까지 204개 노선에 주 4075회 확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정부가 올해 9월까지 국제선 운항횟수를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90% 수준까지 회복하기 위해 국제선 증편, 지방공항 취항 지원, 환승관광 재개 등에 나선다. 

 

국토교통부는 이를 위해 국제선 운항을 204개 노선에서 주 4075회로 확대한다고 3일 밝혔다. 

 

우선 전체 국제선의 절반을 차지하는 일본과 중국 노선의 정상화를 중점 지원한다. 인천-나리타 노선 주144회→168회, 인천-오사카 주143회→168회, 인천-상하이 주2회→88회, 인천-칭다오 주12.5회→137회 등이 증편된다. 

 

코로나19 이후로 운항이 중단됐던 인천-프라하, 인천-취리히, 인천- 마드리드, 김해-가오슝의 운항이 재개되고 인천-뉴왁, 김포-베이징(다싱) 노선은 신규 취항을 앞두고 있다. 김해-베이징, 대구-상하이, 청주-오사카, 무안-상하이 등 지방공항 출발 노선도 운항이 재개된다.

 

이러한 운항 증가로 코로나19 이전 대비 동북아 노선은 89%, 동남아 노선은 91%, 미주 노선은 92%, 유럽 노선은 97%까지 회복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국토부는 국제선 운항 횟수 조기 회복을 촉진하기 위해 지방공항 취항을 적극 지원하고 인천공항 환승여객 유치도 확대할 계획이다.

 

지방공항은 기존 정기편뿐만 아니라 부정기 항공편까지 취항에 따른 혜택(인센티브)을 확대한다. 한국공항공사는 김해‧대구‧무안‧양양‧청주 5개 지역 국제공항 취항 부정기편에 대해 외국인 탑승비율이 50% 이상인 경우 각 공항별로 항공사당 최대 16편까지 5월부터 11월까지 한시적으로 착륙료를 면제한다.

 

강원‧대구‧부산‧전남‧충북에서도 신규노선 운항, 일정 탑승률 미만 시 손실 등 부정기 항공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항공사들의 국제선 증편에 따라 국내선 정기편 운항은 코로나19 이전 운항횟수 수준인 주 1,881회로 줄여 운항할 계획이다. 다만 4월 봄철 여행객 증가에 대비해 제주-김포‧김해‧대구‧청주와 김포-김해 등 수요가 많은 5개 노선에는 주 113회 임시 증편한다. 

 

국토부 김영국 항공정책관은 “국제선 확대가 외국인의 입국 확대로 이어질 수 있는 다양한 방안도 지자체와 함께 추진하겠다"고 했다.

 


[2023-04-03 10:51:42]
이전글 국토부, "번호판 사용료·일감 미제공"..화물제 지..
다음글 국토부, 중국 화물차 하역 없이 한중 항만·공항 오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