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1: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금융위, 고금리 특판 예적금 가입 때 '우대금리' 조건 꼼꼼히 확인
 
  금융위
 최고금리 높아도 우대금리 조건 미충족 시 오히려 낮은 금리 적용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A씨는 최고금리 10%를 보고 적금에 가입했으나 가입이전 6개월간 카드 사용실적이 있어 우대금리를 적용받지 못했다. 

#B씨는 매년 평균 100만원 이상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해야 적용되는 우대금리(2.4%) 조건을 ‘가입 첫해만 100만원 구매’ 적용이 되는 것으로 오인했다. 

 

금융위원회는 고금리 특판 예·적금 상품 가입 시 상품설명서에 기재된 우대금리 지급조건을 꼼꼼하게 확인한 후 계약 여부를 결정하도록 '금융소비자 유의사항'을 5일 안내했다. 

 

일부 고금리 특판 예·적금 상품의 경우 친구 초대, 매일 만보 걷기 등 새로운 유형의 우대금리 조건을 부과하고 있다. 이에 기존 급여이체와 같이 통상적인 조건에 비해 달성 가능성을 사전에 가늠하기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또한 행운번호 당첨과 같이 우대금리를 우연한 이벤트에 따라 정하는 경우도 있어 최종 적용금리가 불확실한 면이 있다.

 

금융위 측은 “최고금리가 높더라도 기본금리가 현저히 낮은 경우 우대금리 조건을 충족하지 못하면 결과적으로 시중금리보다 오히려 낮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우대금리 조건 충족 가능성을 충분히 고려하고 최종 예상금리를 시중금리와 비교해 가입여부를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했다. 

 

금융위와 금융감독원은 우대금리가 높아 오인 가능성이 있는 금융상품에 대해 현장점검을 진행할 계획이다. 특판 예·적금상품 광고를 할 때 기본금리보다 큰 글씨로 최대금리만 강조해 금융소비자가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하는지, 정해진 확률에 따라 우대금리를 지급하는 경우 확률을 명확히 안내하고 있는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


[2023-04-05 10:03:26]
이전글 국토부, 중국 화물차 하역 없이 한중 항만·공항 오간..
다음글 산업부, 조선사 금융지원 확대..RG 한도 초과 시 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