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6월18일 (화) 16: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전세사기 피해자 저금리 대환대출 '국민·신한·하나·농협' 확대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15일 국민·신한은행, 19일 하나은행, 26일 농협 개시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국민·신한·하나은행, 농협을 통해서도 전세사기 피해자 대환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전세사기 피해자의 대환대출 취급 은행을 확대한다고 15일 밝혔다. 

 

대환대출은 전세사기 피해 임차인이 기존 전셋집에 계속 거주하는 경우 낮은 금리의 기금 대출로 갈아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품이다. 전세보증금이 3억원 이하고 연소득이 부부합산 7천만원 이하인 임차인의 주택금융공사(HF)의 보증서를 담보로 한 전세대출이 지원 대상이다.

 

대출한도는 보증금의 80% 이내로 2억4천만원까지다. 금리는 연소득과 현재 주택 보증금에 따라 1.2~2.1%가 적용된다.  

 

지난달 24일 우리은행에서 대환대출을 시작한 데 이어 국민·신한은행은 15일, 하나은행은 19일, 농협은 26일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측은 "지난 1월 9일 출시된 전세사기 피해자 대상 저리대출은 새 전셋집으로 이사를 가야만 대출이 실행되는 한계가 있었다. 이번에 출시한 대환대출은 현재 주택에 계속 거주해도 저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어 많은 피해자들이 이자 경감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국토부는 서울보증(SGI) 보증서 전세대출 대환도 당초 7월보다 앞당길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2023-05-15 11:38:33]
이전글 국표원, VR·AR 활용 초중고 '표준교육' 실시..170..
다음글 국토부, 예타 사업 타당성 부족 서산공항..사업 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