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4월25일 (목) 1:5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경제
 
ㆍ금융위, 불났던 아파트도 '화재보험' 가입 가능..공동인수 제도 개선
 
  화재보험 공동인수 절차
 담보 범위도 풍수재·건물붕괴·배관누출 손해 등 확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화재이력으로 보험가입이 어려웠던 공동주택도 화재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제16차 정례회의에서 화재보험협회가 신청한 '특수건물 특약부화재보험 공동인수 상호협정' 변경을 인가했다.

 

화재보험 공동인수제도는 보험회사가 단독으로 인수하기 어려운 보험계약을 여러 보험회사가 공동으로 인수하는 제도다.

 

특수건물의 경우 화재보험법 상 특약부화재보험 가입이 의무임에도 불구하고 화재발생이력으로 보험가입이 거절되는 경우가 발생함에 따라 2021년 도입됐다.

 

이번 변경 인가를 통해 화재발생 이력으로 보험가입이 어려운 15층 이하 아파트, 연립·다세대주택과 같은 공동주택도 특수건물처럼 공동인수제도를 활용해 보험에 가입하도록 했다. 

 

또한 화재로 인한 손해로 한정돼 있는 담보범위를 풍수해, 건물붕괴, 급배수설비 누출로 인한 손해 등 계약자가 원하는 담보(특약)로 확대했다. 

 

금융위 측은 "이번 제도개선에 따라 모든 공동주택의 화재보험 가입이 쉬워지고 위험 보장범위가 화재 외 다양한 재난·사고로 확대돼 인명·재산 손실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2023-09-13 17:14:51]
이전글 산업부, 2027년까지 원전 독자수출 중소·중견기업 10..
다음글 산업부, 어린이제품 안전인증 '공장심사비' 국내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