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 (토) 19:2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집합금지 스키장·학원 코로나 피해 지원..소상공인 100~300만원
 
  문화체육관광부 세종청사 전경
 '스포츠 산업계 코로나19 피해 지원 대책' 추진

[시사투데이 김경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집합금지 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 산업계를 위해 코로나19 피해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먼저 스키장 단기 근로자 3,000명의 일자리 유지를 위한 지원금 60억 원과 스키장, 눈썰매장, 빙상장 등 겨울스포츠시설의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방역비 25억 원을 지원한다. 집합금지 기간 국유림을 사용하고 있는 스키장에 대해서는 국유재산 대부료를 면제한다. 

 

또한 집합금지 조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체육시설을 지원하기 위해 스포츠 융자 규모를 기존 1,062억 원에서 1,362억 원으로 확대하고 증액된 300억 원에 대해서는 겨울스포츠시설을 우선 배정한다. 스키용품 대여업도 스포츠 융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융자 대상 업종에 추가한다.

 

문체부는 스포츠 융자가 조기 집행될 수 있도록 지난 22일부터 사전공고를 실시해 예년보다 1달 이상 빠른 내년 1월 4일부터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다. 편리하게 융자를 받을 수 있도록 별도 접수기간 없이 상시적으로 융자를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 조치로 피해가 큰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별도로 추가 지원한다. 우수 방역 실내체육시설 5,000개소를 선정해 50억 원 규모의 방역비와 포상금을 지원한다. 비대면 스포츠 강습 시장 육성 사업을 기존 39억 원에서 69억 원 규모로 늘려 1,800명, 1200개소의 실내체육시설업자가 온라인·비대면으로도 사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5인 미만 소상공인에 해당하는 체육시설업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100~300만 원 규모의 피해지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액이 감소한 사업체는 100만 원, 운영시간 단축과 같은 영업제한 조치 대상인 사업체는 200만 원, 집합금지 대상 사업체는 300만 원을 지원한다. 특히 집합금지 조치된 겨울스포츠시설 내 음식점, 노래방, 사우나 등도 집합금지 업종으로 간주해 소상공인에 해당하는 경우 300만 원을 지원한다.

 

집합금지 대상인 실내체육시설업자는 고용노동부에서 휴업 기간 근로자에게 지급하는 휴업수당의 최대 67%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1일 상한액 6만6천 원을 연 180일 이내로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향후 코로나19 상황이 완화되면 방역당국과 협의해 체육 분야 소비할인권, 스포츠강좌이용권 등 소비 진작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도 계획하고 있다. 스포츠산업계의 피해 회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도록 업계 의견에 귀 기울여 대책을 지속 보완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0-12-30 13:31:59]
이전글 연말연시 객실 이용률 50% 제한 호텔·콘도 지원
다음글 전국 공공도서관 '스마트 도서관' 32개소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