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10월02일 (월) 2: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기사 > 문화·연예
 
ㆍ문자와 소리 다양한 관계 탐색..'타이포잔치 사이사이'
 
  공간 전경(팔렛스케이프)
  다음달 2~4일 문화역서울284 개최

[시사투데이 이지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함께 9월 2일부터 4일까지 문화역서울284 아르티오(RTO)에서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22-2023(이하 타이포잔치 사이사이)’를 연다. 

 

‘타이포잔치 사이사이’는 내년 9월~10월 열리는 본전시 ‘타이포잔치 2023: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의 사전 행사다.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문학·음악·시각예술 분야 창작자 9명이 ‘사물화된 소리, 신체화된 문자’를 주제로 강연, 연수회, 공연 등을 펼친다.

 

프랑스 디자이너 알렉스 발지우 씨는 문자와 소리의 관계를 시를 중심으로 살펴보는 강연과 연수회를, 음악 비평가 신예슬 씨는 문자와 소리의 관계를 음악 그래픽 기보를 중심으로 들여다보는 강연을 진행한다. 김민정(시인), 이수성(성우 지망생), 신인아(그래픽 디자이너), 채희준(서체 디자이너), 이랑(아티스트), 서경수(음악가) 씨 등 창작자 6명은 공연 <문장 부호 이어 부르기>를 선보인다. 

 

공연에서는 각각 10분이라는 짧은 시간 동안 자신의 영역에서 문장 부호를 다뤄 온 경험을 소개한다. 특히 행사장 공간을 디자이너 국형걸 씨의 ‘팰릿스케이프(Palletscape)’로 꾸며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는 자유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친환경 방식을 도모한다.

 

예술 감독을 맡은 박연주 디자이너는 “소리가 받아쓰기·타이핑·인쇄 등의 과정을 거쳐 시각화·사물화되고 문자가 낭독·공연 등의 행위를 통해 신체화된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자와 소리의 다양한 관계를 탐색하며 타이포그래피가 ‘연결 짓는 예술’임을 선보인다”고 했다.​


[2022-08-24 13:52:44]
이전글 장애인·고령자도 편하게 여행..'열린 관광지' 20개..
다음글 OTT 콘텐츠 자체 등급 분류 허용..법적 근거 마련